4. 한국

국제인권단체 “탈북 여종업원 원한다면 북에 돌려보내야”

Print Friendly, PDF & Email

북한 종업원 관련 질문 답하는 유엔보고관

북한 종업원 관련 질문 답하는 유엔보고관=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획탈북 의혹이 제기된 북한식당 종업원들과 관련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가 ‘집단 탈북’ 여종업원 가운데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원하는 사람은 돌려보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2일 보도했다.

HRW는 북한 당국의 인권유린을 지속해서 비판해온 인권단체로, 북한식당 여종업원에 대한 이 같은 입장은 보편적인 인권 존중에 기반을 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프턴 국장은 여종업원 문제와 관련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발표와 관련해 “우리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북한에서 12명 여종업원의 가족들에게 상당한 강압이 가해지고 있고, 이는 그들(여종업원)의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프턴 국장의 이 같은 언급에 대해 RFA는 “여종업원들이 북한에 남아있는 자신의 가족들이 당할 수 있는 위험을 우려해 킨타나 보고관에게 ‘어디로 가는지 모르고 한국에 왔다’고 답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라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4. 한국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