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나경원 “결심섰다” 내일 입장표명…金-安 “기웃기웃 vs 진흙탕”

Print Friendly, PDF & Email

나경원 선택에 당권 레이스 요동…羅측 “출마·불출마 모두 테이블에”

金-安은 상호 공방 가열…윤상현, ‘여성 민방위법’으로 김기현 비판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최대 변수인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이하 한국시간) 당 대표 경선 출마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출마 또는 불출마 선택에 따라 당권 레이스가 요동칠 전망이다.

나 전 의원 측은 24일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25일 오전 11시 여의도 당사 기자회견’ 방침을 밝히면서도 구체적인 발표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저녁 귀갓길에 출마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결심은 섰고, 내일 말씀드리겠다”고만 짧게 밝혔다.

나 전 의원 측은 통화에서 “출마 여부를 포함해 나 전 의원이 직접 준비하고 있는 만큼 현재로서는 어떤 결정인지 확답하기 어렵다”며 “고심 끝에 본인이 밝힐 입장을 잘 들어봐 달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정치권 안팎에서는 나 전 의원이 출마로 결심을 굳혔다는 관측이 이어졌다.

연휴와 맞물린 윤 대통령 순방 기간 ‘장고 모드’를 표방하면서도 물밑에서 지지자·원로들을 만나며 조언을 구하는 행보 등을 이어왔고 언론 공지방을 개설하는 등 ‘캠프’도 형태를 갖춰가는 듯했기 때문이다.

입장 발표 장소를 ‘여의도 당사’로 정했다는 점도 이런 관측에 무게를 더한다.

다만 전날까지 발표 내용을 극도로 함구하는 분위기 등으로 볼 때 마지막까지 고민하는 것 아니냐는 예상도 나온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주변 인사들과 만나 거취에 관한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한 인사는 “출마와 불출마 시나리오가 모두 테이블에 올라 있다”며 속단을 경계했다.

한편,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은 설 연휴 마지막 날에도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나란히 언론인들을 만난 김기현, 안철수 의원은 서로를 향해 날 선 발언을 쏟아냈다.

김 의원은 기자들과 오찬간담회에서 ‘연포탕'(연대·포용·탕평) 슬로건을 강조하면서 “당을 하나로 묶어내겠다. ‘철새 정치’, ‘여기 기웃 저기 기웃’ 정치인의 삶을 살아오지 않아서 그렇게 말할 충분한 자격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생도 눈물 젖은 빵도 먹어봤고 번개탄 피우느라 눈물도 흘려봐서 서민의 고통과 애환을 누구보다 실감하는, 경제 위기 상황 속에서 서민들과 함께 호흡하는 당 대표로서의 역할을 하고 싶다”라고도 했다.

안 의원이 대선 이후 입당한 점, 안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을 향한 일각의 ‘금수저’ 공세를 에둘러 언급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의원은 또 안 의원 측이 자신의 ‘연포탕’ 슬로건을 ‘말장난’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상대 후보에 대한 말은 점잖게 하라”고 쏘아붙인 뒤 “대선 행보 하는데 그런 사람이 당 대표가 되면 보나마다 자신과 친숙하고 오랫동안 정치 행보를 (함께) 했던 사람들에게 빚(이) 있기 마련”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의 뿌리를 지켜왔던 당원들의 존중하거나 배려하는 게 부족할 수 있다”고 했다.

대권 도전 가능성이 점쳐지는 안 의원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에 질세라 안 의원도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안 의원은 이날 북한 이탈 주민 초청 오찬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연포탕을 외치다가 그다음 날 갑자기 또 진흙탕을 외치니까 좀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전날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김 의원이 “이재명 대표는 사실 흙수저 출신이지 않나”라며 “우리 당 대표도 흙수저 출신인 제가 돼야 맞상대가 된다”고 언급한 데 대한 반응이다.

안 의원은 이어 “예전에도 ‘김장(김기현-장제원) 연대’를 한다고 하고 오랫동안 그걸 유지하기 위해서 김치 냉장고를 산다고도 하다가 하루 만에 바꿨다”며 “상황이나 전략에 따라서 자꾸 이야기가 왔다 갔다 바뀌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안 의원은 MBN ‘뉴스와이드’에서도 이날 김 의원의 ‘기웃기웃’ 발언에 대해 “기웃거린 적 없다. 제 인생을 놓고 보면 저는 평생 정말 공익을 위해 살았다”고 반박했다.

연휴 직전부터 발표된 국민의힘 지지층 대상 여론조사에서 다자 대결은 김 의원이 앞서고, 양자 대결은 안 의원이 김 의원을 제치는 양상이 이어지면서 둘 사이 신경전이 유독 가팔라지는 모양새다.

여기에 윤상현 의원은 김 의원의 ‘여성 민방위 훈련 도입’ 정책 공약을 공개 저격하며 신경전에 가세했다.

윤 의원은 이날 SNS 글에서 김 의원이 당 대표 1호 정책 공약으로 내놓은 ‘여성 민방위 훈련 도입’과 관련, “김 의원이 언급한 ‘여성 군사기본훈련 도입을 위한 법안’이란 표현은 안보 공약이 아니라 젠더 공약이라는 의심을 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과 윤 의원은 전대 국면에서 ‘당 대표 수도권 출마론’을 고리로 연대 가능성이 점쳐지기도 한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