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나토 사무총장 29∼30일 방한…박진 외교장관 등 면담

Print Friendly, PDF & Email

외교부 “가치 공유하는 한국·나토 협력방안 등 논의”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이 이달 29∼30일 한국을 방문한다고 외교부가 23일(이하 한국시간) 밝혔다.

외교부와 나토 등에 따르면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방한 기간 박진 외교부 장관과 이종섭 국방부 장관 등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박진 장관과는 29일 면담하고 자유·민주주의·법치 등 주요 가치를 공유하는 한국과 나토의 협력 방안, 한반도 정세 등 지역 안보 현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현충원 헌화, 최종현 학술원 강연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그는 방한 이후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는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의 이번 방한은 정부가 지난해 11월 나토 주재 한국 대표부를 공식 개설하는 등 나토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뤄져 주목된다.

한국은 그간 나토의 아시아태평양 내 다른 파트너국인 일본, 호주, 뉴질랜드와 달리 별도로 상주 대표부를 두지 않았지만,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해 6월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대표부 신설을 공식화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