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브룩스 前사령관, 北도발에 “전략자산 전개·한미훈련재개” 거론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북 군사압박 높일 필요…외교적 견인력 회복과 결합해 이뤄져야”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17일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한반도 긴장 상황과 관련, 한미가 북한을 군사적으로 압박할 필요가 있다며 전략자산 전개와 한미연합군사훈련 재개를 거론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이날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한반도 이슈 관련 화상 세미나에서 자신이 주한미군사령관으로 있다면 “우리는 군사적 수단으로 (대북) 압박을 높이는 방법을 추구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북 대응 조치와 관련해 2016~2018년 많은 연습을 했다고 설명한 뒤 “이는 한반도에 전략자산 전개 중단 상태를 해제하겠다고 발표하는 것 같은 일을 의미한다”며 핵능력 폭격기, F-35 전투기, 항공모함, 핵 잠수함 등을 열거했다.

그는 이런 조치가 2018년 봄 이후 일어나지 않았다고 한 뒤 이런 수단이 북한을 동요하게 할 것이라며 북한은 자신이 도를 넘었을지도 모른다고 느끼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자신이 주한미군사령관이라면 “훈련을 관철하기에 좋은 때라는 점을 제시하겠다”며 “이 훈련은 더는 북한과 논의하거나 그들이 영향력을 미칠 문제가 아닐 것”이라고 한미연합군사훈련 재개 필요성을 거론했다.

그러나 그는 “이 모든 것들이 군사적 압박을 조성하겠지만 이는 남북이든, 북미든 외교적 관여의 견인력을 되찾는 것과 결합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은 한미 간 분열을 유도해야 한다는 동기가 있다”며 안보 책임자를 비롯해 한미 간 긴밀한 접촉을 유지하는 것이 첫 번째 일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이제 첫 조처를 한 것이라고 평가한 뒤 비무장지대(DMZ)에 감시 초소 설치 등 이미 계획한 몇몇 조치가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그들이 후속 조치를 주저하게 할 조치를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남북의 물리적 근접성 때문에 오판의 위험이 높아 매우 우려한다며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경고를 보내고 회담을 요구할 것을 제안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