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셔먼, 권영세 통일장관 예방… “한반도 비핵화 의지 확인”

Print Friendly, PDF & Email

“한미일 협력 중요…北코로나 확산 방지 남북협력 노력 지지”

방한 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8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을 예방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와 대북정책에 관해 논의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권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통일부 청사에서 셔먼 부장관과 만나 한국 새 정부의 대북정책은 원칙을 바탕으로 유연하고 실용적으로 접근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화의 문은 열어두되 북한의 도발에는 한미공조를 바탕으로 단호하게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또 북한 주민이 처한 인도적 상황과 열악한 인권 상황에 관심을 가져야 하며, 인도적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무관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대해서도 일관된 협력 의사를 표명했다.

이에 셔먼 부장관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 한국 정부의 입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양측이 더욱 긴밀히 소통하면서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셔먼 부장관은 이날 통일부가 보도자료를 배포하기 앞서 트위터에 권 장관, 김기웅 차관과 환담하는 사진을 올리고 “생산적인 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공동의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는 북한의 불법적인 탄도미사일 발사와 북한이 대화에 참여하는 것의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보도자료를 내고 셔먼 부장관이 권 장관과 김 차관을 각각 만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역내 정세를 매우 불안정하게 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고 밝혔다.

셔먼 부장관은 특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한미일간 긴밀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전했다.

그는 “권 장관과 김 차관, 셔먼 부장관은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이 북한 주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셔먼 부장관은 남북 간 협력 노력 등 북한 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밝혔다.

지난 6일 방한한 셔먼 부장관은 전날 박진 외교부 장관을 예방했다.

이날 오전에는 조현동 외교부 1차관,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제10차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가졌다.

그는 오는 14일까지 한국을 포함해 필리핀, 베트남, 라오스 등 4개국을 순방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