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시진핑 “올해 방한의지 불변”…적절한 시기 추진

Print Friendly, PDF & Email

한중 정상통화…문 대통령 “시진핑 방한, 한중 관계에 무엇보다 중요”

시진핑 “좋은 이웃은 금으로도 바꾸지 않는다”…협력 강화 기대

“기업인 신속통로제, 코로나 협력 모범” 공감대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안에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13일(이하 한국시간기준) 오후 9시부터 34분간 정상 통화를 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시 주석은 통화에서 “금년 중 방한에 대한 굳은 의지는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한중 관계에 시 주석의 방한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한중은 앞서 시 주석의 상반기 방한을 추진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사항을 협의해 왔다.

그러나 양국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시 주석의 상반기 방한이 사실상 어렵다고 보고 연말 내로 방한 시기를 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대응에 주력하는 상황에서도 양국이 시 주석의 방한 원칙을 고수하는 것은 양국의 시급한 현안 해결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북한에 방역 협력 등을 제안한 상황에서 방한하는 시 주석에게 남북관계 개선의 가교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

단기적으로는 코로나19 사태로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피해가 막대한 만큼 이를 해결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양국 정상의 조속한 회담도 필요하다.

이날 통화에서 양국 정상이 기업인 신속통로제가 협력의 모범사례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기업인 신속통로제는 양국 간 필수적 경제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시행한 제도다. 출국 전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중국 내 의무격리가 면제된다.

이를 활용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 및 협력사 직원 215명이 지난 10일 중국 톈진(天津)으로 출국했고, 13일부터 현지에서 근무 중이다.

양국 정상은 한중 간 방역 협력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하고, 지속해서 코로나19 대응에 연대해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

시 주석은 특히 “좋은 이웃은 금으로도 바꾸지 않는다”며 지난 3년간 양국 관계가 크게 발전한 만큼 앞으로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를 기대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코로나19 협력과 관련한 시 주석과 문 대통령의 통화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양국은 재난을 맞아 서로 도우며(수망상조·守望相助), 한배를 타고 폭풍우를 헤쳐간다(풍우동주· 風雨同舟)”라고 말했다.

그는 한중 양국이 모두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통제했으며 방역 협력 기제를 설립하고 ‘신속통로’를 개통하는 등 협력의 모범이 됐다고 평했다.

중국은 한국과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서 협력하고 세계보건기구(WHO)의 역할을 지지할 것을 희망한다고 그는 말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과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양국 관계를 더욱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 역시 중국과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면서 양국 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키기를 기대했다.

신화통신은 시 주석의 방한에 대해서는 보도하지 않았다.

시 주석의 요청으로 진행된 이번 한중 정상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다섯 번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20일에도 시 주석과 통화하고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시 주석은 3월 13일에는 문 대통령에게 전문을 보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과의 연대·협력의지와 한중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같은 달 15일 감사 답전을 보냈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