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윤대통령 “한인 동포 권익신장·안전에 미당국 관심 촉구”

Print Friendly, PDF & Email

뉴욕 동포간담회…”동포 여러분 자부심 갖도록 최선 다할 것”

동포 간담회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동포 간담회를 열고 “동포들의 권익 신장과 안전을 위해 미 당국의 관심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뉴욕 도심의 한 연회장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동포 여러분이 미국 사회에서 합당한 권리를 누리고 한인 동포 사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로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같은 날 유엔총회 연설에서 ‘자유’를 강조했던 윤 대통령은 “우리는 자유와 연대의 정신, 그리고 유엔과 국제사회가 가져온 규범을 기반으로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해나갈 것”이라며 “동포 여러분께서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노력과 더불어 양국 관계가 문화공동체로 진화하고 있는 점을 짚으며 “세계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이곳 뉴욕의 동포 여러분이 가장 실감하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한인회장 환영사 듣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이어 “뉴욕 동포 여러분은 모국의 발전에 크게 기여해왔으며, 전 세계 한인 사회의 모범이 됐다”며 “동포 여러분의 활약이 정말 자랑스럽고 모국을 향한 관심에도 늘 깊이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 한분 한분이 모국과의 연결고리”라며 “동포 여러분께서 무한한 자부심을 갖고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는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흰색 저고리와 연보라색 치마로 된 한복을 입고 동석했다.

 

Categories: 4. 한국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