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정무위 ‘조국 펀드’ 공방… “조국게이트” vs “정경심은 피해자”

Print Friendly, PDF & Email

금감원장, ‘주가조작 사건 아니냐’ 질의에 “확인하기 어렵다”

금감원 국감서 ‘靑·법무부와 상의’ 의혹 제기…금감원 부원장보 “전혀 아냐”

불법 투자사 대표와 여권 정치인 유착 의혹도 거론… “권력 배후 조사해야”

(서울=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으로부터 조국 펀드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의 8일(이하 한국시간기준)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의 위법성 논란을 두고 야당 의원들의 집중 공격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최근 구속기소 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씨의 공소장 내용을 거론하며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를 사실상 운영하면서 차명 투자한 것이 확인됐고, 이는 권력을 등에 업고 한 것”이라며 “그것이 조국 게이트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코링크PE가 투자한 코스닥 상장사) 더블유에프엠(WFM)의 경우 전형적인 주가 조작 사건이라고 보지 않느냐”고 물었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공시된 자료만 토대로 보면 그렇게까지 확인하긴 어렵다. 검찰이 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코링크PE를 시작으로 WFM 주가 조작으로 돈을 만들고 가상화폐 의혹, 해외자금 도피 의혹도 있다. 금융가에 널리 퍼진 얘기인데 금감원이 자기 혼자 모르는 척하면서 ‘꿩 짓’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자본시장법 쪽을 들여다보기 때문에 그것을 넘어서는 부분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확인하기) 어렵다”며 “저희가 단서를 검찰에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선동 의원은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초대형 권력형 비리를 꿈꾼 사건”이라고 금감원의 조사를 촉구했고, 김진태 의원은 윤 원장이 조범동 씨의 공소장을 제대로 보지 않고 국감장에 나온 것에 대해 “감이 많이 떨어진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한국당 주호영 의원은 금감원이 청와대·법무부 등과 상의하에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 조사하지 않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주 의원은 펀드 감독을 담당하는 김도인 금감원 부원장보를 불러내 “조 장관과 특별한 관계가 아니냐”며 “이 사건 조사와 관련해서 청와대, 법무부 등 외부와 상의하고 있다는 제보가 있다”고 추궁했다.

조 장관과 서울대 법대 동기라고 밝힌 김 부원장보는 “대학 이후 친분 외에는 교류한 적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주 의원은 “확실하냐”고 재차 물은 뒤 “금감원이 이 사건을 (검찰이) 수사한다는 이유로 조사하지 않는다면 금감원의 존재 이유가 없는 것이고, 검찰의 하부기관밖에 되지 않는 것”이라며 “할 수 있는데 하지 않았다면 외부 압력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은 “조국과 코링크PE가 대한민국 자본시장을 쑥대밭으로 만들어 놓고 선량한 투자자들의 분노를 촉발시키고 있다”며 “이런 시장 교란세력을 바로 못 잡으면 문재인 정권이 주장하는 공정경제는 그야말로 호구”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모펀드와 관련해 위법성이 밝혀진 것이 없다며 반박했다.

민주당 이학영 의원은 “(조범동 씨의) 공소장에 보면 조 장관 부인이 펀드 운용에 관여했다는 내용이 없다”며 “설령 간섭했다고 해도 자본시장법에서 처벌할 일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현재 언론을 보면 조국 펀드라는 게 있어서 장관 부인 등 여러 사람이 커다란 금융 게이트를 일으키고 있다. 어마어마한 금융 사기 집단인 걸로 나온다”며 “정 교수를 실소유자로 몰아가야 하니까 몰아가는 것이다. 언론은 확인되지 않은 것을 진실이라고 기정사실로 해서 이를 가지고 심증을 확증으로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윤 원장은 이 의원의 지적에 동의한다며 “차명에 대해서도 관련된 것들이 금융기관이 아니어서 금융실명제와 직접 연결되는 부분은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 답변에 대해 한국당 김종석 의원은 “금융실명법 위반 혐의가 있다. 이게 사실이면 법에 의해서 사모펀드 해산 사유가 된다”며 “금감원장이 몰랐거나 알면서도 그렇게 답했으면 심각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같은 당 전해철 의원은 “(조범동 씨의) 공소장을 보면 정경심이 실소유주라거나 적극 가담자가 아니라고 확인이 됐다”며 “조범동한테 피해를 본 피해자가 아닌가 싶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정 교수가 코링크PE에 투자한 걸 전제로 모든 걸 기소했는데 투자가 아닌 대여에 가깝다”며 “관계 당국이나 수사당국에서 전제에 대해 심각한 재고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윤 원장은 “특정한 건에서 어떤 성격을 지녔는지는 당사자 간 계약 들여다봐야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여기에서 제한된 지식으로 판단하는 건 삼가는 게 옳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 성일종 의원은 미인가 투자업체를 차리고 ‘확정 수익’을 준다며 투자자들을 속여 수천억원을 끌어모은 혐의 등으로 징역 12년이 확정된 이철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와 유력 정치인들과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성 의원은 밸류인베스트코리아의 직원 강연에 정치인들이 참석한 사진을 제시하며 “저도 이 정치인들이 관련돼 있는지 아닌지 모르지만 사진을 보면 이 사람이 하는 것에 유력 정치인들이 다 나와서 세레모니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진에 얼마 전까지 청와대 정책실장 하셨던 분도 나오고, 노무현 정부 때 정책실장 한 변모 실장도 나오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여기에 나온다”며 “아주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성 의원은 “이 사람(이 대표)이 신라젠에 또 연결된다. 신라젠이 항암제 행사를 할 때 유시민이 여기 또 간다”며 “저는 유시민 이사장이 관련돼 있다고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하지만 이 사진에 다 나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등록이 안 돼서 금감원이 (조사를) 할 수 없다는 핑계를 대는 것 같은데 등록이 돼 있든 안 돼 있든 금융 검찰로서 이 부분 봐야 한다”며 “어떤 권력의 배후가 있었는가를 밝혀야 하므로 금감원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저희들이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