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주미대사 “미, 종전선언에 공감…북한만 동의하면 돼”

Print Friendly, PDF & Email

주미대사관 국감…”항구적 평화 이루자는 정치적 선언, 北 설득중”

 

해외공관 화상연결 국감에서 답변하는 이수혁 주미대사, 이수혁 주미대사가 12일(한국시간 기준)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주미대사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주미대사관 국정감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해외 공관과 화상연결 국감은 헌정사상 처음이다. 2020.10.12 [연합]

이수혁 주미대사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 연설 등에서 제안한 종전선언과 관련해 미국 정부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다면서 북한의 동의만 있으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사는 이날 밤 화상으로 진행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미국 고위관리 접촉을 통해 파악했다면서 “미국은 종전선언을 검토할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반응”이라고 말한 뒤 “법률적 의미가 담겨 있지 않다면 관련국들이 정치적으로 선언할 만한 의미가 있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그는 “미국 고위 관료 접촉 결과, 북한만 동의하면 된다는 것”이라며 “비핵화로 가겠다는 선언을 사실상 하는 것으로, 비핵화 프로세스의 문을 여는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국이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것을 어떻게 거부하겠느냐. 유엔사가 해체되는 것도 아니고 종국적인 평화협정을 만들어 항구적 평화를 이루자는 정치적 선언이다”라며 “지금 북한을 설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도깨비방망이처럼 종전선언이 되면 핵 포기가 된다는 얘기가 아니다”라며 “비핵화 프로세스에 중요한 의미를 가질 수 있기에 미국은 공감하고 있고 북한의 공감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미 하원에 제출된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이 이번 회기에 채택될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