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최재형, 국힘 입당 굳힌듯…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Print Friendly, PDF & Email

권영세와 회동…조기입당 요청에 최재형 “빨리 고민하겠다”

야권의 대권 주자로 꼽히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4일(한국시간 기준) 국민의힘 입당을 강력 시사했다.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과의 회동에서다. 최 전 원장이 감사원장에서 물러난 이후로 현직 정치인과 공개 만남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시내 한 식당에서 권영세 의원을 만난 뒤 기자들에게 “입당 문제를 포함해 국민이 바라는 정권교체, 보다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어떤 선택이 최선인지 좀 더 숙고해 국민들이 원하시는 방향으로 선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직전 감사원장의 제1야당 입당에 대한 여권의 중립성 논란 지적에 대해선 “국민께 납득할만한 설명해 드려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입당 쪽으로 마음을 굳히고 결단 시기를 고민하고 있다는 뜻으로 읽힌다.

권 의원도 기자들에게 “빠른 입당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렸고, ‘빨리 고민하겠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권 의원은 장외 인사들의 ‘입당 시한’에 대해선 “경선을 같이 시작했으면 좋겠다”면서 “7월을 넘기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게 개인적인 기대”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대외소통채널인 권 의원은 최 전 원장의 서울대 법대 2년 후배로, 학부 시절 형사법학회에서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 부친상을 치른 최 전 원장으로선 삼우제를 마치자마자, 제1야당행을 시사하며 발빠른 행보에 나선 모양새다.

야권 내 1위 지지율을 기반으로 국민의힘 입당에 거리를 두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행보와도 대조적이어서 주목된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