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100명대로…총 7천478명·사망 54명

Print Friendly, PDF & Email

9일 0시(한국시간 기준) 대구·경북 환자 6천678명…전체의 90.5%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오후 4시(이하 한국시간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7천47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확진자 수보다 96명 늘어났다. 전날 오후 4시 기준보다는 165명이 증가, 지난 2일 환자 집계 기준이 그날 0시와 오후 4시로 바뀐 뒤 처음으로 하루 확진자 수가 100명대로 떨어졌다.

오후 9시 기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54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사망자 51명에서 3명이 추가됐다.

52번째 사망자는 76세 남성으로 8일 확진 판정을 받고, 9일 영남대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53번째 사망자는 70세 여성으로 1일 확진됐다. 2일부터 성서계명대 동산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9일 사망했다.

54번째 사망자는 83세 남성으로 지난달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경북대병원 음압병상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9일 숨졌다.

보건 당국은 사망자들의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국내 확진자 중 완치해 격리 상태를 벗어난 확진자는 총 166명이다.

이날 0시 기준 대구·경북 누적 확진자는 국내 전체 확진자의 90.5%인 6천678명이다. 대구가 5천571명, 경북 1천107명이다.

다른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경기 152명, 서울 130명, 충남 102명, 부산 96명, 경남 83명, 강원 28명, 충북 25명, 울산 24명, 대전 19명, 광주 15명, 인천 9명, 전북 7명, 세종 6명, 전남 4명, 제주 4명 등의 순이다.

국내 코로나19 환자의 79.7%는 집단발생과 연관된 사례로 파악됐다. 또 전체 확진자의 62.5%는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집단유행으로 분석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오후 4시 확진자 집계는 확진자 증감 추세를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수치만 발표되고, 확진자 발생 지역과 감염경로는 공개되지 않는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