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홍준표, 4지 선다·’이재명과 양자대결’ 모두 野주자 1위”

Print Friendly, PDF & Email

4지 선다형서 洪 38.9% 尹 28.8% 劉 8.4% 元 4.7%

與후보와 양자대결서 李 38.6% vs 洪 43.7%…李 42.7% vs 尹 38.7%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4지 선다형과 여당후보와의 1대1 가상 양자 대결로 이뤄진 두 종류의 ‘경쟁력’ 조사에서 모두 다른 주자들보다 우위를 보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5일(한국시간 기준) 나왔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이 내달 5일 본경선을 앞두고 여론조사 문항을 놓고 극심한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코리아리서치가 MBC 의뢰로 지난 23∼24일 전국 성인 남녀 1천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 포인트), 홍 의원은 4지 선다형 조사에서 38.9%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28.8%)을 앞섰다.

이어 유승민 전 의원이 8.4%,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4.7%로 집계됐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맞서는 국민의힘 후보 중 누가 가장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하십니까’라며 후보 이름을 무작위 순서로 불러준 결과로, 홍 의원 측이 선호하는 방식이다.

한편 가상 양자 대결 조사는 ‘만약 내년 대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아무개 후보의 양자 대결로 치러진다면 어느 후보에게 투표하겠습니까’라는 문항을 적용한 조사다.

이는 윤 전 총장 측이 선호하는 방식이다.

이 조사에서 ‘이재명 대 홍준표’는 38.6% 대 43.7%로, 홍 의원이 5.1% 포인트 앞섰다.

반면 ‘이재명 대 윤석열’은 42.7% 대 38.7%로, 윤 전 총장이 4.0% 포인트 차이로 뒤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명 대 유승민’은 40.9% 대 30.4%, ‘이재명 대 원희룡’은 42.8% 대 34.9%로 집계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