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가주에 한인입양인 출신 판사 탄생

Print Friendly, PDF & Email

캘리포니아에서 한인 입양인 출신 판사가 탄생했다.

개빈 뉴섬 주지사는 코리 캐러웨이(43) 변호사를 북가주 뷰트 카운티 수피리어코트 판사로 임명했다고 주지사실이 최근 발표했다.

2살 때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돼 온 캐러웨이 판사는 뷰트 카운티 역사상 첫 아시아계 판사라고 주지사실은 밝혔다. 캐러웨이 신임 판사는 뷰트 카운티 법원 바바라 로버츠 판사의 은퇴로 공석이 되는 자리에 20일 취임한다.

캐러웨이 판사는 지난 2004년부터 2012년까지 뷰트 카운티 검사로 활동했으며 이후 개인 로펌을 운영하다 2018년 뷰트 카운티 수피리어코트 커미셔너로 임명돼 재직해왔다.

캐러웨이 판사는 취임식을 하루 앞둔 19일 본보와의 통화를 통해 자신이 한국에서 태어나 2살 때 고아원을 통해 LA에 거주하던 백인 가정에 입양됐으며, 양부모와 함께 중가주 지역에서 성장했다고 밝혔다.

칼스테이트 치코를 나와 오렌지카운티 어바인에 있는 웨스턴 스테이트 법대를 졸업하고 변호사가 된 캐러웨이 판사는 대학시절 올해 별세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전 연방 대법원을 롤 모델로 삼아 법조인을 꿈꿨다고 밝혔다.

변호사가 돼 로펌에서 근무하며 경험을 쌓던 캐러웨이 판사는 당시 로펌 등 법조계에 백인 남성들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자신과 같은 소수계가 많지 않은 현실에 충격을 받았었다고 회상했다. 캐러웨이 판사는 “내가 학교에 재학하던 20여년 전에 비해서 현재는 법조계에도 소수계와 여성의 고위직 진출이 늘고 있어 긍정적인 변화가 생긴 것 같다”며 “앞으로 뷰트 카운티에서 모든 주민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제공하고 섬기는 판사가 되고 싶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