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가주 경제, 6월 15일 전면 오픈

Print Friendly, PDF & Email

늘어나는 백신 접종인구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율 급감에 힘입어 캘리포니아주 경제가 오는 6월 15일에는 전면 오픈될 전망입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캘리포니아주 경제가 약 2개월후에는 코로나 팬더믹 이전 수준으로 전면 오픈될 전망입니다.
6일 개빈 뉴섬 주지사는 캘리포니아주 경제를 오는 6월 15일에 전면 오픈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단 코로나 백신량이 가주내 성인들을 모두 접종할수 있을만큼 충분히 확보되고, 코로나 환자 입원률이 계속해서 낮은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전제조건하에서입니다.

주지사는 현재 백신공급이 늘어나는데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율이 계속 감소 추세를 이어가고 있어, 계획대로 6월 중순에는 가주내 비즈니스가 전면 오픈될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습니다

계획대로 되면 , 그동안 카운티별로 퍼플과 레드, 오렌지, 옐로우 단계로 구분해, 비즈니스 영업 규제를 지역별로 완화했던 티어 시스템은 사라지게 되고, 가주전체가 동시에 코로나 팬더믹 이전처럼 모든 비즈니스 섹터가 정상영업을 할수 있게 됩니다
마크 갈리 가주 보건국장은 업소들이 직업 환경 안전청의 기준을 충족하고, 상식수준의 위생 수칙을 따르면서 정상영업을 할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컨벤션이나 대규모 실내 행사는 코로나 테스트 의무화 조건이나 백신 접종 완료 조건만 충족하면 모두 허용되게 됩니다
뉴섬 주지사는 또 오는 6월 중순까지는 K-12 학생들과 커뮤니티 컬리지, 고등교육 기관들이 대면 수업을 재개하는데 아무 문제가 없을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당분간은 그대로 유지될것이라고 주지사는 밝혔습니다

6월 15일을 주경제 전면 오픈 재개일자로 정한 이유는 가주내 16세 이상 주민들이 백신 접종 대상에 포함된후 두달이 지난 시점이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신 접종 대상자로 포함된후 백신 접종 예약을 잡기까지 최소 2,3주 정도 시일을 주고, 이들이 2차 백신 접종까지 완료한 시점을 감안했다고 합니다

정 연호 기자

Categories: 2. 로컬/캘리포니아

Tagged as: ,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