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국민회 기념재단 내분 고소사태로

Print Friendly, PDF & Email

제명 당한 전 이사장 ‘비영리 운영 위반’ 주장

주검찰에 고소장 접수

남가주의 주요 이민선조 독립운동 사적지의 하나인 국민회관을 관리하는 대한인국민회 기념재단이 권영신 전 이사장 제명 조치로 분란에 휩싸였던 가운데(본보 5월3일자 보도) 당시 이사회의 제명에 이의를 제기했던 권 전 이사장이 지난주 캘리포니아 주 검찰에 고소장을 접수하면서 내분 사태가 재점화되고 있다.

권영신 전 이사장은 지난 18일 주 검찰 고소장을 접수한 뒤 다음날 재단 이사회 단체 카톡방을 통해 8명의 이사들에게 “비영리단체 등록을 하지 않고 5개월이 지나도록 운영방식이 바뀌지 않아 가주 검찰청에 고발을 했고 CT9 양식을 첨부했다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전 이사장이 윤효신 이사장을 수신인, 민병용 부이사장과 최형호 총무이사를 참조인으로 보낸 서한에서 재단 이사회가 ▲주 검찰에 비영리단체로 등록해야 함에도 번번히 따르지 않았고 ▲정관에 따라 500달러 이상의 지출일 경우 이사회 승인을 얻어야 함에도 이사장이 독단적으로 처리했으며 ▲사업에 대한 결과물을 이사회에 보고하지 않았고 ▲비영리단체의 이사는 무료봉사직으로 활동비를 지급할 수 없는데도 이같은 규정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권 전 이사장은 24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작고하신 홍명기 이사장이 중심에 서서 단합을 이루겠다는 간곡한 말씀이 있고 도산 정신을 기리는 대한인국민회가 재단 내부의 일로 물의를 일으키면 안 된다는 입장으로 지켜보고 있었으나 5개월이 넘도록 비영리단체 운영 방식을 따르지 않고 있어 윤효신 이사장과 민병용 부이사장, 최형호 총무이사를 상대로 가주 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대한인국민회 기념재단의 분란은 지난 3월29일 재단이사회 정기회의에서 권 전 이사장과 최형호 총무이사가 격한 의견 충돌로 폭행 논란이 빚어지면서 시작됐다. 기념재단 측은 지난 4월22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권영신 전 이사장과 8명의 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찬성 6명, 반대 1명, 기권 1명으로 권 전 이사장의 이사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권 전 이사장은 지난 4월30일 배국희 전 이사장과 클라라 원 이사가 함께 한 기자회견을 통해 대한인국민회 기념재단 이사회 조치의 부당함을 주장하며 제명 취소를 요구하고 향후 명예훼손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당시 권 이사장은 “이번 사건의 본질은 대한인국민회 기념재단 이사회가 최근 몇 년간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이사회의 의결 없이 재단 기금을 남용하는 등 재정을 제대로 운영하지 않고 이사회 운영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권 전 이사장은 윤효신 이사장이 이사회 안건 제시 및 의결 없이 재단 기금을 남용했고 일부 이사들의 활동비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캘리포니아 주정부에 등록된 비영리단체의 이사는 무료 봉사직이고, 업무상 필요할 때만 유급사무원을 고용할 수 있다”며 “이사회 의결 없이 이사장이 독단적으로 재단 운영금을 무료봉사직인 이사들에게 지급하는 것은 엄연히 규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효신 현 이사장은 “이사장을 맡은 지 얼마되지 않았고 지난 20년 동안 국민회를 위해 일해온 사람으로서 권영신 전 이사장님의 주장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재단 이사회에 잘못이나 비리는 없다”며 조만간 이사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권영신 전 이사장은 2015년~2017년, 2019년 총 4년 동안 대한인국민회 기념재단 이사장을 역임했으며 지난 2020년 윤효신 현 이사장이 취임했고 지난 총회에서 윤 이사장의 연임이 결정됐었다.

올해로 창립 112주년을 맞은 대한인국민회는 지난 1909년 2월1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창립된 미국 내 독립운동단체로 국민회관 기념관을 LA로 이전해 1938년 대한인국민회관을 준공, 개관했다.

<한국일보 하은선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