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마크 리들리 토마스 시의원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돼

Print Friendly, PDF & Email

엘에이 한인 타운을 관할하는 10지구 마크 리들리 토마스 엘에이 시의원이 오늘 ( 13일) USC에 잇권을 넘겨주고 뇌물을 수수받은 혐의로 연방 대배심에 기소됐습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엘에이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정치인중 한명인 마크 리들리 토마스 엘에이 시의원이 엘에이 카운티 수퍼바이져로 재직할 당시 USC에 거액의 카운티 정부계약 잇권을 넘겨주는 댓가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13일 연방 대배심에 기소됐습니다
리들리 토마스 시의원이 수퍼바이져로 재직할 당시 USC 학장이었던 매릴린 루이즈 플린과 공모해, USC측에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카운티 정부 계약 잇권을 넘겨줬으며, 이에 대한 댓가로 리들리 토마스 시의원의 아들 세바스찬이 USC 대학원에 전액 장학생으로 입학하는 한편 교수직까지 제공받은 혐의입니다
리들리 토마스 시의원은 또 십만 달러의 선거 캠페인 기금을 USC 를 통해 아들이 일하는 비영리 단체로 빼돌리려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마크 리들리 토마스 시의원과 매릴린 루이즈 플린 전 USC 학장은 각각 뇌물거래와 공모, 15건의 금융 사기등 총 20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소장에 따르면, 리들리 토마스 시의원은 지난 2017년과 2018년에 USC에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엘에이 카운티 아동가정국과 교정국, 정신 건강국 서비스계약 잇권을 넘겨준 혐의입니다.
그 댓가로 당시 주하원에서 성희롱 혐의 수사로 사임한 아들 세바스찬 리들리 토마스가 USC 의 사회와 공공정책학과 교수로 임명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세바스찬 리들리 토마스는 후에 교수 임용울 둘러싼 의혹으로 교수직을 물러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마크 리들리 토마스 시의원과 플린 전 usc 학장은 수주일안에 엘에이 연방 지법에서 인정 신문을 받게됩니다

정 연호 기자

Categories: 2. 로컬/캘리포니아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