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미군’에 2십만 달러 보낸 일본여성…로맨스 스캠’ 80명 기소

Print Friendly, PDF & Email

한 일본인 여성은 지난 2016년 온라인 펜팔 사이트에서 시리아에 파병 온 미군 장교를 자처한 ‘테리 가르시아’를 알게 됐다.

이 여성은 몇주 동안 이메일을 주고받으며 온라인상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그러던 어느 날 가르시아는 시리아에서 다이아몬드가 든 가방을 발견했고, 이를 밀반출하기 위해 도움이 필요하다며 여성에게 돈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그는 부상을 당했다며 자신을 대신해 일을 도와줄 ‘적십자 관계자’라는 협력자와 선박회사 직원도 소개했다.

이렇게 여성이 10개월간 35~40차례에 걸쳐 터키와 영국, 미국의 계좌로 보낸 액수만 무려 20만 달러에 달했다. 여성은 경제적 상황이 여의치 않자 친척과 친구는 물론, 전남편에게까지 돈을 빌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는 미군 장교를 사칭해 친분을 쌓은 뒤 돈을 가로챈 이른바 ‘로맨스 스캠'(Romance Scam) 피해 사례로,  연방검찰은  대규모 로맨스 스캠 사기단을 적발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연애를 뜻하는 영어 단어 ‘로맨스’와 신용 사기를 의미하는 ‘스캠’의 합성어인 로맨스 스캠은 온라인에서 친분을 쌓아 믿음을 갖게 한 뒤 연애 등을 미끼로 돈을 요구하는 신종 금융사기다.

이들은 또한 기업을 상대로 회사 이메일 시스템을 해킹하고, 직원을 사칭하는 등의 범행도 저질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당국은 사기에 취약한 나이 든 여성들이나 사업체들로부터 최소 600만 달러(약 72억원)를 사취한 혐의로 80명의 용의자를 기소했다.

용의자 대부분은 나이지리아인으로, 이 중 17명이 미국에서 체포됐다. 이들은 사기 공모, 자금 세탁 공모, 신분 도용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인 여성처럼 해외에 주둔하는 미군과 연락을 주고받고 있다고 생각한 피해자들은 수십만 달러를 송금하기도 했다.

기소 내용에 따르면 서던 캘리포니아에 살던 두 명의 주요 용의자는 세계 곳곳에 있는 공모자들에게 자금을 수령할 은행 계좌를 제공하고, 광범위한 자금세탁 망을 운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로스앤젤레스(LA) 연방지방검찰청의 닉 해나 검사는 “미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로맨스 스캠’ 사기 중 하나”라며 나이지리아와 다른 국가에 남아있는 공범들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방거래위원회(FTC)는 지난해에만 미국에서 2만1천명 이상이 이런 사기에 넘어가 총 1억4천300만 달러(약 1천730억원)를 송금했다고 밝혔다.

미국연방수사국(FBI)의 폴 델라코트는 “매년 수십억 달러가 사라지고 있다”면서 시민들과 사업체에 이러한 교묘한 신용 사기를 사전에 인지하고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sykim@yna.co.kr

Categories: 2. 로컬/캘리포니아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