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가주..토요일부터 ‘,오버나이트 자택 대피명령” ,,LA는 빠르면 일요일부터 자택 대피명령내릴수도

Print Friendly, PDF & Email

코로나 확산세로 캘리포니아주정부가 오는 토요일부터 “야간 통행 금지령”을 발동합니다.
엘에이 카운티에서는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5천명을 돌파하면서, 이르면 일요일경에 자택 대피 명령이 발동될수 있습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개빈 뉴섬 주지사가 19일 ‘통행 금지령’을 발령했습니다
‘오버나이트 자택 대피명령’이라고도 불리우는 이번 통행 금지령은 가장 규제가 심한 퍼플 티어에 속한 카운티에 한해, 밤 10시부터 오전 5시까지 비필수적인 업무나 모임, 활동을 금지하는 것이 골잡니다.
늦은 시각에 불필요한 모임을 막자는 취지로, 일반 통행 금지보다는 강도가 덜한 개념입니다
현재 엘에이와 오렌지 카운티를 포함한 남가주 전체가 퍼플티어에 속해있어 ‘통행 금지령’에 해당됩니다
“통행 금지령’은 오는 토요일밤부터 12월 21일까지 시행됩니다

한편 엘에이 카운티에 코로나 19 신규 일일 확진자가 19일 5천명을 돌파하면서, 빠르면 일요일쯤에 자택 대피 명령이 발동될수 있을것으로 보입니다.
엘에이 카운티는 19일 일일 확진자수 5천31명을 기록하면서, 코로나 팬더믹 이후 가장 많은 일일 신규 확진자수를 기록했습니다
18일 3천9백44명으로 전날보다 천명이 늘어난데 이어, 오늘(19일)은 어제보다 천명이 더 늘어나 5천명을 넘긴것입니다
엘에이 카운티 보건국은 신규 일일 확진자수가 5천명을 계속 넘길경우, 빠르면 오는 일요일에 자택 대피 명령이 내려질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엘에이 카운티 보건국은 앞서 닷새 평균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4천5백명이 넘으면, 자택 대피명령을 발동하겠다고 발표한바 있습니다
18일과 19일 이틀동안의 평균이 4천5백명을 넘은 상황에서, 20일과 21일, 22일의 일일 신규 확진자수 평균이 4천5백명을 넘기게 되면, 닷새 평균치를 채우게 되, 자택 대피명령이 내려지게됩니다.
자택 대피 명령이 내려지면 필수 직종 종사자들이나 그로서리나 의료 서비스등 필수적인 일을 제외하고는 집에 머물러야 합니다
또 밤 10시부터 오전6시까지는 통행금지가 발령됩니다
엘에이 카운티 보건국에 따르면, 일일 신규 확진자수 닷새 평균이 4천5백명을 넘거나 입원환자수가 2천명을 넘길경우에는 자택 대피명령이 발동되고, 일일 신규 확진자수 닷새 평균이 4천명을 넘거나 입원환자수가 1,750명을 넘길 경우에는 식당의 야외 영업이 불허되고 픽업과 딜리버리만 허용됩니다

정 연호 기자

Categories: 2. 로컬/캘리포니아

Tagged as: , ,

1 reply »

  1. 이유? 이곳, 저곳 다 Open하니 확진자가 많아질수 밖에!!!!! 어려웠겠지만 처음부터 강력하게 Lock down을 했어야했다!!!! 지금이라도 좀 더 강력한 규제가 있어야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