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윌셔와 웨스턴에 “한국일보 광장” 표지판 설치..미주에 한인사회 위상 실감

Print Friendly, PDF & Email

오늘 (어제) 엘에이 한인 타운 심장부인 윌셔 블루바드와 웨스턴 에비뉴 교차로에 “한국일보 광장, 코리아 타임즈 스퀘어”제막식이 열렸습니다

오늘 (어제)열린 제막식에는 엘에이 시와 한인 사회 지도자들이 참석해,   코리아 타임즈 스퀘어 명명을  축하하고, 한국일보가  앞으로도 한인사회의 빚과 소금이 되어주기를 바랐습니다.

이수연 기자가 전합니다.


(컷: 환호소리)

“한국일보 광장, 코리아 타임즈 스퀘어”가 새겨진 표지판이 12일 한인타운의 허브, 윌셔 블루바드와 웨스턴 에비뉴 교차로에 세워지면서   한인 사회와 반세기 역사를 함께한 한국일보의 족적이  타운 심장부에 남게 됐습니다.

앞서  윌셔와 웨스턴 애브뉴 교차로를 한국일보 광장으로 명명하는 조례안이 엘에이 시의회에서 통과됐으며, 지난 5월 30일 열린 한국일보 창간 50주년 기념행사에서 한국일보 광장 공식 명명식을 가진 데 이어, 12일에 한국일보 광장  제막식이 열린것입니다.

이날 행사에는 허브 웨슨 엘에이 시의장과  데이빗 류 엘에이 시의원 등의 시의회 관계자들과 김완중 엘에이 총영사와 로라 전 엘에이 한인회장,  송정호 한인 청소년회관  KYCC 관장, 한인 상공회의소 박성수 회장, 엘에이 한인 축제 재단 조갑제 회장 등 주요 한인 단체장들이 참석해 기쁨을 함께 나눴습니다.

허브 웨슨 LA시의 장은 12일은  “역사적인 날”이라며,지난 50년동안 한인과  주류 사회의 가교 역할을 하면서  최고의 한인 언론으로 자리매김한  한국일보의 앞으로의 역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컷)

김완중 엘에이 총영삽니다

(컷) (단순히 한 기업의 이름이 새겨진 표지판이 아닌 한인 사회와 함께 자란 한국일보가 주류 사회 진출에 확대하는데 일조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며, 이는 우리 모두가 기뻐해야 할 일입니다).

데이빗 류 시의원은 한인 이민 역사를 함께 일궈온 한국일보 이름이 새겨진 광장의 탄생은 뜻깊을 수 밖에 없다며 이제껏 걸어온 반세기의 역사만큼 앞으로의 반세기 역사가 기대된다고 전했습니다.

(컷)

로라 전 한인회장입니다.

(컷)

장재민 미주 한국일보 회장은  한인타운 심장부가 한국일보광장으로 지정된데 대해 감격스럽다며 ,엘에이 시의회와 한인사회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타운의 대동맥인 윌셔와 웨스턴이 한국일보 광장으로 지정된것은 지난 반세기동안 한인과 주류사회 가교역할을 해오면서 한인 카뮤니티의 빚과 소금이 되온    한국일보의 공로를 주류 사회가 인정한것을 반영하는 것입니다

LA에서 주요 광장 지명에 주요 인물이 아닌 기업의 이름이 붙은 것은 ‘한국일보 광장’이 최초이며, “코리아 타임스 스퀘어”는 앞으로  미주 한인 커뮤니티의 심장부로서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수연 기자.

Categories: 2. 로컬/캘리포니아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