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칼스테이트 ‘입학자격 강화’ 1년 유보

Print Friendly, PDF & Email

수학·과학 의무화 관련 격렬, 논쟁끝 표결 연기

1년간 타당성 조사키로

칼스테이트(CSU)가 입학 자격기준을 강화와 관련해 논란이 커지자 해당 표결을 연기하고 향후 1년간 타당성 조사를 시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입학자격 기준 강화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22일 LA 타임스에 따르면, 티모시 화이트 칼스테이트 총괄총장은 대학 입학자격 기준을 강화시키는 데에 대해 격렬한 논쟁이 이어져 오는 29일 예정돼 있던 표결을 연기하고, 이사회 측에 향후 1년간 입학기준 강화 관련 타당성 조사 실시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칼스테이트 당국은 지난해 9월 지원자들의 입학 자격기준에 4년 간 고교 교과 과정에서 수학, 과학 혹은 양적 추론(Quantitative) 과목을 이수해야 한다는 조건을 포함시키는 방안을 추진했는데, 이는 2개 교과목을 필수로 지정한 캘리포니아주 교육과정 보다 강도가 높은 요구사항이다.

칼스테이트 측은 입학 자격 요건에 수학이나 과학의 추가 학년 수업, 통계나 컴퓨터 과학과 같은 양적 컨텐트, 일부 커리어 혹은 기술교육 과정 이수를 추진하고 있다. 학교에서 자격을 갖춘 과정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요건을 충족할 수 없는 학생에게는 면제가 허용된다.

하지만 칼스테이트 측의 입학강화 요건이 시행될 경우 라틴계, 흑인 등을 비롯한 소수계와 저소득층 가정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 질적 불균등을 야기할 수 있다며 비판이 제기됐다. LA통합교육구를 비롯한 여러 교육구와 지역 커뮤니티는 칼스테이트의 입학기준 강화에 대해 반대 입장을 펼쳤다.

화이트 총괄 총장은 2027년 가을학기에 진학하는 신입생들에게 고교 4년간 양적 추론을 이수하도록 요구하려던 당초 계획을 철회하고, 단계적으로 입학기준 강화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화이트 총괄총장은 오는 2022년 봄 최종 표결 전에 수학 관련 교사 및 강좌 수강에 대한 연구결과를 이사회에 보고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운영위원회(이사회의 교육 정책위원회 책임자, 주 교육감, Cal 주 학생 및 공립 학군 교육감 포함)는 1년에 두 번 만나 업데이트 사항에 대해 확인하고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화이트 총괄총장은 “칼스테이트 측이 여러 고등학교들과 파트너십을 맺어 수학, 과학 관련 수업 제공을 늘리고 필요에 따라 교사 교육도 강화할 것“이라고도 전했다.

<한국일보  석인희 기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