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한인의사 ‘미스 USA 출신과 이혼’ 왜?

Print Friendly, PDF & Email

‘결혼 기간 성매매’주장

학력도 사실과 달라

뉴욕의 유명 척추외과의사인 40대 한인 남성이 성매매 의혹이 있는 미스 USA 출신 아내와 합의 이혼한 가운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6일 뉴욕포스트 등은 법원 판결을 인용해 미스 USA 출신 레지나 터너(32)와 한인 의사 김모(41)씨가 합의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김씨는 지난해 터너가 다른 남성과 주고받은 선정적인 문자 메시지를 발견하고 12월 이혼 소송을 했다. 당초 김씨는 사기 결혼을 이유로 혼인 무효를 주장했지만 법원 심리가 열리기 전에 두 사람은 이혼에 합의했다.

지난 2011년 미스 USA 코네티컷에 뽑힌 터너와 척추외과의사 김씨는 2015년 결혼식을 올렸다.

그런데 남편 김씨는 지난해 자택의 컴퓨터에서 아내가 다른 남성으로부터 받은 ‘수상한 문자메시지’를 발견하며 외도를 눈치챘다. 김씨는 “터너가 그동안 ‘친구와 만나기로 했다’ ‘업무상 중국 출장을 가야 한다’ 등을 이유로 집을 비우고 비밀 성매매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들은 지난 4월 별거에 들어갔다. 그는 고소장에 “척추외과의사로 상당한 수입을 부인에게 줬는데 그녀는 결혼 기간 동안 돈을 받고 계속 성매매를 해온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썼다.

실제로 법원에 제출된 터너의 재정기록에는 지난 2015년부터 올해까지 67만5,030달러의 예금이 들어 있었다. 이 돈은 뉴저지 부동산회사의 임원, 조명디자이너, 영국계 회사 등으로부터 성매매 댓가로 받은 돈임이 드러났다.

한편 터너는 미스 USA 출전을 위해 휴학할 때까지 3년 동안 코네티컷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했다고 했다. 하지만 법원에 제출된 서류에 따르면 터너는 대학 입학은커녕 고등학교도 졸업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나 학력 등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일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