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LA항 주 7일 24시간 운영된다..한인 무역업자들 물류 적체 해소 기대

Print Friendly, PDF & Email

(사진 로이터)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오늘 (어제) 남가주 항구의 물동량 적체 해소를 위해 엘에이 항을 24시간을 가동하는 등 해결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남가주 한인 무역업자들은 이번 방안으로 물동량 적체에 숨통이 트일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은 기잡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국가경제 회복과 연말 쇼핑 시즌에 복병으로 자리잡은 남가주 항구의 물동량 적체 해소를 위해 13일 해결방안을 발표했습니다.

13일 대통령이 발표한 계획안의 골자는 엘에이 항구를 일주일 내내  24시간 근무시간으로 운영한다는 내용입니다.

24시간 운영 조처는 롱비치 항구 일부에 수주일전부터 발효된 상황으로 이번에 엘에이항에도 24시간 운영체제를 적용하기로 한것입니다.

또한 엘에이 항구에 도착하는 운송선의 컨테이너를 옮기기 위해 근무시간을 두 배로 늘리고 야간에도 근무할 인력들을 보강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월마트, 페덱스, UPS, 삼성, 홈 디포 그리고 타겟을 비롯한 대형 리테일러 매장들의 경우 항구에서 도착하는 컨테이너를 비워내기 위한 작업에 박차를 가해 공간을 마련해야 합니다.

발표에 따르면 매주에 야간에 3천5백개의 추가적인 컨테이너를 내리는 것이 목표치입니다.

전국에서 수입하는 모든 물동량의 40 퍼센트가 엘에이와 롱비치항을 통해 들어오기 때문에, 전국의 물동량 적체 해소를 위해 이같은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이 에 월마트는 야간근무 시간을 늘리고 앞으로 수주간의 처리량을 최대 50 퍼센트 이상 늘리기로 했고 UPS 측은 주 7일 24 시간근무 체재를 늘려 최대 20 퍼센트의 컨테이너를 추가로 옮기기로 했습니다.

페덱스측은 야간근무 시간을 늘리고 운송과 철도사용을 변경해 야간에 하역될 컨테이너를 두배로 늘리기로 했으며 삼성측은 앞으로 90일간 24시간 주 7일근무로 60 퍼센트의 컨테이너를 추가로 하역하기로 했습니다.

홈디포측은 엘에이와 롱비치 항구에서 매주 피크가 아닌 시간동안 최대 10 퍼센트의 컨테이너를 추가적으로 하역하기로 했으며 타겟은 야간에 50 퍼센트의 회사 컨테이너를 하역해 앞으로 90일 간 이 를 10 퍼센트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소식을 접한 한인 비즈니스 업자들은 물류적체가 해결이 예상된다며 이번 결정을 대환영했습니다.

엘에이 한인상공회의소 강일한 회장 입니다.

(컷 24시간으로 돌아가게 되면 하역을 못한 컨테이너들이 있는데 빨리 내릴 수 있어요)

적체현상이 해소되면 한인 수입업자들에게는 희소식입니다.

(컷 납기라는 것이 있는데 납기가 심하게 지연됐는데 원활하게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

그동안 물동량 정체로 연말 시즌 선물을 제때 구입하기 어려울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는데, 물동량적체 문제가 새호되면 너무 이른 시기에 서둘러 선물을 장만할 필요는 없게 된다고 고 덧붙였습니다.

(컷 11월달에 들어갔는데 물건들이 원활하게 돌아가기 때문에 적기에 들어갈 것 같아요)

엘에이 항이 주 7일 24시간 돌아가게 되면 한인 수입업자는 물론 비즈니스 전반에 원활한 흐름이 예상돼, 걱정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  은 기자

Categories: 2. 로컬/캘리포니아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