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LA 시의회 “12월 8일은 한인타운의 날” 결의안 채택

Print Friendly, PDF & Email

LA시의회가 12월 8일을 한인타운의 날로 기념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한인타운의 날 제정을 추진해온 역사박물관 측은 앞으로, 한국 문화를 알리고, 한인 타운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배인정 기자입니다.

 

매년 1월 13일, 미주 한인들의 이민 역사를 기념하기 위한 ‘미주 한인의 날’에 이어, LA에서 올해부터는 12월 8일이 한인타운의 날로 제정됐습니다.

LA시의회는 5일, 김진형 코리아타운 번영회 초대 회장, 로라 전 LA한인회장, 황인상 부 총영사를 비롯한 40여명의 한인 단체 및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2월 8일을 한인타운의 날로 기념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허브 웨슨 LA시의회 의장은 5일 결의안을 통과시키며, 한인타운의 날은 한인타운의 성장과 타운이 LA시에 기여해온 공로를 인정하는 날이라고 밝혔습니다.

<1970년대 후반에서 80년대 초반 당시 한인타운은 지금처럼 북적이던 곳이 아니었습니다. 현재의 한인타운의 르네상스는 LA시 전체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일부는 코리아타운을 다운타운 웨스트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

12월 8일은 1972년, 코리아타운 번영회라는 단체가 창립한 날이자, 8년 후 같은 날, LA시의회가 코리아타운 구획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날입니다.

김진형 초대 회장을 주축으로 한 코리아타운 번영회는 당시 남북으로 올림픽에서 8가, 동서로 버몬트에서 웨스턴까지를 코리아타운으로 만들기 위해 한글간판달기 운동 등을 펼쳤습니다.

김진형 코리아타운 번영회 초대 회장입니다.

<페인트, 붓 사다리 이런걸 들고 다니면서 한국 상점이 없으니까, 미국 상점에 들어가서 여기 한인들이 많이 사니까, 간판 한글로 달아주면, 여기 와서 당신네 물건을 팔아 줄 것이다, 그렇게 해서 한글 간판을 많이 달았어요. 한글 간판이 있으니까 한인들이 조금씩 들어오기 시작했어요. >

코리아타운 번영회 창립 45주년이 된 지난해부터, 1년 간 한인타운의 날 제정을 추진해 온 한인 역사박물관의 민병용 관장은 한국문화를 알리고 한인타운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마다 차세대를 위한 문화행사를 하고, 장학금을 주고, 깨끗한 코리아타운을 만들어 발전시키고, 또 한인타운을 한국과 전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할 계획입니다.>

첫 번째 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된 기념식에서는 한인타운의 발전에 기여한  김진형 코리아타운 번영회 초대 회장과 40년 간 소아과 의사로 일한 이하성 박사, 한미 에스크로 조익현 대표, 나성동산교회 한기형 목사에게 공로장이 수여됐습니다.

 

배인정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