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LA 시 의회, 헬스케어 근로자 최저임금 시간당 25달러까지 인상고려

Print Friendly, PDF & Email

(사진 로이터)

엘에이 시의회가 오늘 (21일) 시내 헬스케어 시설 근로자들의 시간당 최저임금을 25 달러로 인상하기 위한 조례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미니멈 웨이지포 임플로이 워킹엣 헬스케어 퍼실리티”라는 이름의 조례안에 따르면 엘에이  시내 헬스케어 시설 근로자들의 시간당 최저임금을 매해 생활비에 맞춰 인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한 헬스케어 시설 고용주들이 근로자들을 해고하거나 근무시간 혹은 베네핏을 줄여  임금 인상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는것을  금지했습니다.

이번에 선보인 조례안은 오늘 (21일) 시의회에서 변경없이 채택되거나 혹은 로컬  선거에서 유권자들에게 주민발의안으로 선보이게 됩니다.

이    은 기자

 

Categories: 2. 로컬/캘리포니아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