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로컬/캘리포니아

LA 총영사관, LAPD , 동포단체들과 아시안 증오범죄 대응 세미나 개최,

Print Friendly, PDF & Email

엘에이 총영사관과 LA 경찰국이 오늘 (4일)  주요 한인단체들을 초청해 아시안 증오범죄 세미나를 개최하고  증오범죄에 맞서는  대응방안을  모색했습니다.

이   은 기잡니다.

 

4일 타운내 엘에이 한국교육원에서 열린 아시안 증오 범죄  세미나에  엘에이 한인회와  한인타운 청소년회관 KYCC, FACE, 아시안 정의진흥 협회, 한미치안협회, 한미연합회등 주요 단체들이 참석했습니다.

한인단체외에도 시관계자들도 함께 자리해  타운을 비롯해 엘에이시내에서 벌어지는 아시안 증오범죄를 비롯해 증오범죄 대응과 관련된 문제점을 짚어봤습니다.

LAPD 측은  피해자들이 아시안 증오범죄를  치안당국에 신고하는 것 뿐만 아니라 가해자의 모습을 기록에 남길수 있도록 스마트 폰을 활용하는 것의 중요함,  동시에 사건현장을 지나는 주민들이 아시안 증오범죄를 목격하고 증거를 남기도록 도와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한인단체장들은 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한 문제가 불거진지 일년여가 넘어가지만 증오범죄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다며 좀더 실질적인 해결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아시안 증오범죄 피해를 입어 경찰국에 신고를 해도 제때 경관들이 도착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증오범죄 피해를 입어도 신고를 포기하는 경우도 상당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제임스 안 엘에이 한인회장 입니다.

(컷 이제는 실질적인 해결방안 마련이 필요해진 시점입니다. )

블레이크 차우 LAPD 부국장은 아시안 증오범죄피해에 대해 늑장대응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코로나 펜더믹으로 인해 경관인력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서 더 긴급한 신고전화에 경관들이 신경쓸수 밖에 없는점을 이해해달라고  전했습니다.

(컷 저희들 입장에서도 시에서 긴급한 신고에 신경을 쓸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

김영완 엘에이 총영사는 치안당국과의 협력을 통해 아시안 증오 범죄피해에 보다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컷 저희한테 연락주시면 증오범죄 대응에 힘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지난 펜더믹을 기점으로 한인사회를 비롯한 다양한 아시안 커뮤니티가 아시안 증오범죄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지만 2년여가 지난 현재까지도 제대로된 대응책은 없고 타운 치안이   최악으로 치달으면서 특단의 조처가 필요하다는 주민들의 원성이 높습니다.

이   은 기자

Categories: 2. 로컬/캘리포니아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