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美,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北 21년째 포함…中·러·사우디도

Print Friendly, PDF & Email

12개국 지정 “종교자유 심각한 침해”…블링컨 “남용 좌시 않겠다”

미국 국무부가 종교자유를 심각히 침해하는 국가를 대상으로 매년 지정하는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명단에 북한이 21년째 포함됐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2일 성명을 내고 “나는 오늘 버마(미얀마), 중국, 쿠바, 에리트레아, 이란, 니카라과, 북한, 파키스탄,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이들 12개국이 “특히 종교 자유에 대한 심각한 침해에 관여했거나 묵인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작년에도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한 바 있는데, 이로써 북한은 21년 연속으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됐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특별우려국에 쿠바와 니카라과 2개국이 추가됐다.

지난 1998년 미 의회가 제정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미국 국무장관은 매년 세계 각국의 종교 자유를 평가하고, 종교의 자유가 제대로 보장되지 않는 국가를 특별우려국과 특별감시국 등으로 지정한다.

블링컨 장관은 또 심각한 종교 자유 침해에 관여하거나 이를 용인한 특별감시국에 알제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코모로, 베트남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탈레반과 알-샤바브, IS(이슬람국가), 보코하람, 와그너그룹 등은 특별우려단체로 지정됐다.

블링컨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정부와 비국가 행위자들은 개인의 신앙을 이유로 괴롭히고 위협하며 투옥하고 죽이기까지 한다”며 “어떤 경우엔 정치적 이익을 위한 기회를 이용하기 위해 개인의 종교나 신앙의 자유를 억압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행동은 분열의 씨앗을 뿌리고 경제 안보를 훼손하며 정치적 안정과 평화를 위협한다”며 “미국은 이런 남용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이번 발표는 국가안보를 보호하고 전 세계적으로 인권을 개선하려는 우리 가치와 이익에 부합한다”며 “우린 계속해서 모든 국가의 종교·신앙의 자유 상태를 유심히 살필 것이며, 종교적 박해나 차별을 받는 이들을 옹호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는 지난 4월 북한을 포함한 15개국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하라고 국무부에 권고한 바 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