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기후변화 강조한 바이든, 유가 급등에 발목… 되려 비축유 방출

Print Friendly, PDF & Email

기후정책과 모순 지적 나와… 백악관은 “공급난 따른 일시적 조처” 반박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를 강조하지만 급격한 유가 상승의 여파로 상반된 정책을 취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선 온실가스 배출 억제가 최대 관건임에도 유가 급등 이후 오히려 비축유를 푸는 등 화석연료 사용을 늘리는 정책을 폈다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 파리기후변화협약 복귀 절차를 시작하는 문서에 서명할 정도로 기후변화 대응 시급성과 미국의 주도적 역할에 큰 관심을 보였다.

각종 국제회의 때마다 기후변화를 핵심 협력 의제로 제시하고 기후변화 담당 대통령 특사직까지 신설했다.

이달 초 영국의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앞두고 2030년까지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과감한 목표를 제시했다. 의회엔 5천500억 달러의 천문학적 금액을 기후변화 예산으로 요청한 상태다.

하지만 에너지 수급난이 발생하고 유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고민이 생겼다.

정치적으로도 가뜩이나 지지율이 급락하는 상황에서 유권자들이 매일 체감하는 물가인 유가를 잡아야 할 필요성이 생긴 것이다.

다급해진 바이든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미국의 비축유 5천만 배럴을 방출키로 했다. 한국, 중국 등 국제사회에도 비축유 방출 동참 결정을 끌어냈다.

또 주요 산유국에는 석유 증산을 압박하고 있다. 비록 법원의 판결을 따른 것이긴 하지만 최근에는 멕시코만 일대 역대 최대 규모인 8천만 에이커(32만3천748㎢)를 석유회사들이 원유 추출에 쓸 수 있도록 하는 권리를 경매에 부쳤다.

이는 모두 화석연료 사용을 늘리는 결정으로, 기후변화 억제 노력과 상충하는 방향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전 세계에 친환경적이어야 한다고 촉구하지만 미국에서는 값싼 휘발유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를 모순이라고 꼬집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런 조치들이 유가 급등에 대응하기 위한 단기 처방책으로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급격히 늘리진 않을 것이라고 반박한다.

또 온실가스 배출 감소라는 장기 계획을 훼손하는 것이 아니라면서 화석 에너지 사용 감축과 재생 에너지 증대라는 정책 기조는 분명하다고 강조한다.

최근 유가 급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완화로 바이러스 확산 억제를 위한 각종 제약이 풀리고 수요가 빠르게 증가한 데 따른 일시적 현상이라는 게 바이든 행정부의 인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23일 연설에서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나의 노력은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은 비축유 방출로 휘발유 가격이 하락하기 시작해 점차 안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WP는 “환경론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에너지 가격 인하 추진이 기후변화라는 고귀한 목표를 약화한다고 경고한다”며 “지금 더 많은 석유를 쓰되 나중에 줄이겠다는 것은 바이든이 다루기에 매우 까다로운 메시지”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