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달라진 ‘블프’ 풍경…상점 앞 긴 줄 대신 온라인 클릭

Print Friendly, PDF & Email

베스트바이, 타깃, 월마트, 코스트코 등 대형 소매유통점 앞에 길게 늘어선 줄로 대변되던 미국의 블랙 프라이데이 풍경이 눈에 띄게 바뀌는 분위기다.

경제매체 CNBC는 블랙 프라이데이인 29일 “미국 쇼핑객들이 오프라인 소매점에서는 점점 멀어지고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소비자들은 블랙 프라이데이 전날인 추수감사절이 시작되고 몇 시간 만에 20억 달러(2조3천600억 원) 이상의 ‘폭풍 쇼핑’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쇼핑의 영역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확장되고, 블랙 프라이데이 전날과 당일에 집중되던 결제 기간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 특징이라고 CNBC는 평가했다.

어도비의 마케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어도비 애널리틱스’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내 100대 온라인 소매사이트를 분석한 결과 블랙 프라이데이를 전후한 세일로 75억 달러(8조8천500억 원)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20.5% 급증한 수치다.

세일즈포스가 분석한 데이터로는 추수감사절 온라인 판매 총액이 41억 달러(4조8천380억 원)로 전년 대비 17% 증가했다.

글로벌 온라인 판매는 200억 달러로 전년비 24%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월마트, 코스트코 등 소매업체들은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를 앞두고 온라인 판매 및 배달 체제를 대폭 강화했다.

전날 밤부터 매장 앞에서 텐트를 치고 기다리다가 상점 문이 열리자마자 파격 할인가에 나온 TV를 카트에 싣고 의기양양하게 돌아가던 쇼핑객들의 모습은 차츰 사라지는 추세라고 CNBC는 전했다.

그래도 여전히 200달러대에 나온 65인치 TV를 사려는 경쟁은 치열하다고 대형유통점 타깃의 전자판매담당 직원은 전했다.

이 직원은 “어젯밤부터 줄 선 사람들이 있었고 20분 만에 물량이 동났다”라고 말했다.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 쇼핑 시즌의 화두 중 하나인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는 예상보다 크지 않았다고 CNBC는 전했다.

메이시스 백화점에서 쇼핑을 한 제이 스미스는 CNBC에 “솔직히 뉴스에 나오는 무역전쟁 때문에 할인 폭이 줄어들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거의 예상했던 가격대로 물건을 장만했다”면서 “소매점들이 마진을 유지하기 위해 관세 부담을 소비자에게 전가한 것 같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