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미중 무역전쟁으로 원/달러 9개월만에 최고…1,125원대 마감

Print Friendly, PDF & Email

원/달러 환율 장중 1,130원 돌파

원/달러 환율 장중 1,130원 돌파 = 원/달러 환율이 환율이 5.9원 오른 1,125.9원에 거래를 마감한 12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에서 딜러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코스피는 4.44p(0.19%) 오른 2,285.06, 코스닥은 14.51p(1.80%) 오른 819.29에 거래 마감.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 공포 속에 원/달러 환율이 9개월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1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9원 오른 달러당 1,125.9원으로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1,127.1원에 개장한 뒤 오전 장중 1,130.2원까지 오르며 연중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환율이 장중 1,130원 선을 넘긴 것은 지난해 10월 27일 이후 약 9개월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종가도 10월 27일(1,130.5원) 이후 가장 높았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진정될 기세를 보이지 않자 시장이 공포에 휩싸이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을 부추겼다.

[그래픽] 미중 무역전쟁으로 원/달러 9개월만에 최고

[그래픽] 미중 무역전쟁으로 원/달러 9개월만에 최고

이날 중국 인민은행은 고시 위안값을 전날보다 0.74% 절하했다. 이는 1년 반 만에 가장 큰 절하 폭으로, 중국이 미국의 관세 압박에 대처하겠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그간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환율 조작 비판 등을 고려해 위안화 기준환율을 큰 폭으로 절하하지 않았다.

원/엔 재정환율은 이날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03.25원이다. 전날 기준가(1,008.60원)보다 5.35원 낮다.

원 달러 환율 (PG)<연합뉴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1. 종합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