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미, 북·러 랜섬웨어 퇴치에 30개국 모았다… 한국도 참여

Print Friendly, PDF & Email

‘反랜섬웨어 이니셔티브’ 회의 소집… 러시아는 초청 안해

미국 정부는 러시아, 중국, 북한 등의 랜섬웨어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30개국과 공동 대응 전선을 구축기로 했다.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12일 전화 브리핑에서 30개국의 장관과 고위 관리가 참여하는 ‘반(反) 랜섬웨어 이니셔티브’ 회의를 13~14일 화상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가 주도하고 한국을 포함해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인도, 멕시코 등 30개국 대표단이 참석하고, 유럽연합(EU)도 참여 대상이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지난 6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때 랜섬웨어 대응 협력 의제를 다뤘지만 전 세계 곳곳의 수십개국을 한데 모아 대규모 회의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랜섬웨어(Ransomware)는 몸값을 뜻하는 영어 단어 랜섬(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악성프로그램을 심은 뒤 시스템을 복구해주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범죄 행위를 말한다.

미국은 올해 들어 육류 가공업체 JBS SA, 송유관 회사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큰 피해를 보는 등 유사사례가 반복되자 사이버 안보 대응을 정책 우선순위로 둔 상황이다.

AP통신은 미 정부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랜섬웨어 피해가 4억 달러에 달하고 올해는 1분기에만 8천만 달러를 넘어섰다고 전했다.

이번 회의에선 ▲랜섬웨어 인프라와 행위자 대응 ▲공격에 대한 회복력 강화 ▲범죄수익 돈세탁을 위한 가상화폐 대응 ▲국제적 협력 등 4개 분야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미국의 이런 움직임은 랜섬웨어 공격의 근원지로 자주 언급되는 러시아와 중국을 다자 협력 구도로 압박하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고위 당국자는 러시아와 중국을 언급하며 “우리는 악의적 사이버 활동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동맹, 파트너와 협력해 왔다”고 말했다.

미국은 특히 러시아와 관련된 랜섬웨어 공격에 신경을 쏟고 있다.

미국은 지난 6월 러시아와 정상회담에서 랜섬웨어를 주요 의제에 올리고 경고장을 날리는가 하면, 이와 별도로 러시아 측 인사에 대한 제재를 부과하기도 했다.

미국은 이번 회의를 소집하면서 러시아에는 초청장조차 보내지 않았다.

다만 미 고위당국자는 러시아와는 사이버보안 해결을 위한 채널을 갖고 있다면서 러시아 내 사이버범죄 행위자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는 등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입장에선 북한 역시 랜섬웨어 대응 대상이다. 미 재무부는 지난달 랜섬웨어 관련 주의보를 갱신하면서 북한 등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고위 당국자는 북한 대응 계획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이번 회의에서 4개 분야 전략에 초점을 두는 이유에는 북한의 행위도 포함된다는 취지로 대답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