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미 “주독미군 500명 증원” 발표…트럼프의 감축 계획 뒤집기

Print Friendly, PDF & Email

독일 방문 오스틴 국방 “유럽서 억제·방어 강화…증원군 가을 배치”

조 바이든 행정부가 감축 논란에 휩싸였던 독일 주둔 미군을 오히려 증원한다고 13일 밝혔다.

독일을 방문 중인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은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연 회견에서 500명의 미군을 독일에 증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오스틴 장관의 이날 발표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주독미군 감축 계획을 뒤집는 것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오스틴 장관은 “독일 주둔 미군 증원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이 병력은 유럽에서 억제와 방어를 강화할 것이며, 물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우리의 기존 능력을 증가시키고 필요하다면 싸워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증원 병력은 올해 가을 도착 즉시 독일 비스바덴 지역에 배치될 것이라고 오스틴 장관은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7월 독일의 방위비 분담에 불만을 표출하면서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3만6천 명인 주독 미군 중 약 1만2천 명을 감축하겠다고 발표했다.

트럼프의 이런 조치는 독일의 반발은 물론, 유럽 주둔 미군의 저지 목표인 러시아에 대한 선물이라고 미 의회 양당으로부터 맹공격을 받았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 2월 전 세계 미군 배치를 재검토하고 이 기간에 주독미군의 감축을 중단한다며 전 정부 방침 뒤집기를 시사한 바 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