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미 하루 코로나 사망 2천800명 넘어 최고치…겨울철 비상

Print Friendly, PDF & Email

4월 2천603명 기록 깨고 역대 최다…입원 환자 수도 처음 10만명 넘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2천804명이 사망해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고 CNN방송이 존스홉킨스대 집계를 인용해 보도했다.

종전의 하루 사망자 최다치는 지난 4월 15일에 집계된 2천603명이다.

앞서 CNN은 앞서 존스홉킨스대 집계를 인용해 2일 코로나19 하루 사망자가 3천157명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후 한 주(州)의 총계에서 발견된 오류로 인해 3일 오전에 집계치가 이같이 수정됐다고 CNN은 전했다.

시사지 애틀랜틱이 코로나19 정보 제공을 위해 운영하는 ‘코비드 트래킹 프로젝트’에 따르면 2일 미국의 코로나19 입원 환자 수도 10만 226명으로 집계돼 10만 명을 넘었다. 입원 환자 수 10만명을 넘은 것도 최다 기록이라고 CNN은 전했다.

최근 일일 감염률과 입원율이 급증해 하루 사망자 수는 3천명을 넘어 아마도 4천명에 근접할 수도 있다고 다양한 전문가들은 예측한다고 CNN은 전했다.

최근 미국에선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15만 명 이상씩 나오며 확산세가 격화하고 있다.

CNN은 겨울로 접어들수록 상황이 더욱 심각해져 의료체계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전했다.

구급차 종사자들을 대변하는 미국구급차협회(AAA)는 최근 보건복지부(HHS)에 서한을 보내 “현재 911 비상전화 체계가 한계점에 다다랐다”라면서 “추가 지원 없이는 붕괴할 가능성이 크다”라고 호소했다.

이날 로버트 레드필드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도 “내년 2월까지 석 달 동안이 위험하다. 미국 공중보건 역사상 가장 어려운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1천392만5천350명으로 세계 최다국이다. 총 사망자는 27만3천847명이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