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바이든, 고령·취약층에 부스터샷 접종 촉구… “나도 맞을 것”

Print Friendly, PDF & Email

백신접종 거부자들 비판도… 난민에 고삐 휘두른 기마순찰대엔 “끔찍”

조 바이든 대통령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맞은 고령·취약층에 추가 접종(부스터샷)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부스터샷은 공짜고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전국 4만 곳의 약국을 포함해 8만 곳에서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스터샷 대상인 미국인이 6천만명이라면서 모더나와 얀센 백신의 경우 추후에 부스터샷 기회가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도 부스터샷을 맞을 것”이라면서 “내가 65세 이상이라는 걸 인정하기가 어렵다”고 농담,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

그는 이어 “정확히 언제일지는 모르지만 나도 부스터샷을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을 맞지 않고 있는 이들이 경제를 해치고 자신도 위험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미국인 대다수는 올바른 일을 하고 있다. 대상자 중 4분의 3이 적어도 1회 접종을 했는데 4분의 1은 한 번도 맞지 않았다”면서 “우리처럼 큰 나라에서 25%는 끔찍하게 큰 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날 65세 이상 고령자와 요양시설 거주자, 기저질환이 있는 이들에 대한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을 승인했다. 이들은 화이자 2차 접종 후 최소 6개월이 지나 부스터샷을 맞게 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 후 취재진과 한 문답에서 국경 기마순찰대가 아이티 난민과 이민자에게 말 고삐를 휘두른 것과 관련해 “끔찍했다. 말도 안 된다. 그들이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미 텍사스주 델 리오 지역에서 기마 국경순찰대가 고삐를 채찍처럼 휘두르며 아이티 난민과 이민자를 가축 몰듯 쫓아내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바이든 행정부의 대응에 대한 비난이 고조됐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