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바이든, 물류대란에 항만 운영시간 연장… ‘90일간 전력질주’

Print Friendly, PDF & Email

서부 롱비치항 이어 LA항도 24시간 체제… 삼성도 힘 보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부 항만의 물류 대란 완화를 위한 대응에 적극 나섰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물류업체와 트럭 노조, 상공회의소 관계자들과 회의를 하고 대응책을 발표한다.

AP통신은 이날 회의에 삼성전자 북미법인도 화상 참석 대상이라고 전했다.

추수감사절과 성탄절이 있는 연말은 미국의 최대 쇼핑 시즌이다. 그런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여파로 하역 인력이 부족해 ‘컨테이너겟돈'(컨테이너와 아마겟돈의 합성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항만의 물류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미국으로 들어오는 컨테이너 수송의 40%를 차지하는 미 서부 로스앤젤레스(LA)항과 롱비치항의 병목 현상이 심각하다. 동부의 뉴욕항과 조지아주 서배너항도 비슷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6월 교통장관이 이끄는 태스크포스까지 설치했던 백악관은 일단 LA항을 24시간 체제로 연장 운영하는 안을 마련했다.

물류대란 발생 후 롱비치항이 이미 3주 전부터 부분적으로 24시간 운영에 들어간 데 이어 LA항도 같은 비상 체제에 돌입하는 것이다.

또 월마트, 페덱스, UPS 등 대형 유통 및 수송업체도 미 전역의 상품 운송 속도를 높이기 위해 24시간 운영에 들어가기로 했다.

전자제품 생산업체인 삼성전자, 대형 쇼핑센터를 운영하는 홈디포, 타깃도 물류 대란 해소를 위해 근무시간을 늘리기로 했다는 것이 백악관 당국자의 설명이다.

당국자는 이런 노력을 ’90일간 전력질주’라고 표현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다만 워싱턴포스트는 롱비치항이 현재 6개 터미널 중 한 곳만 주 4회 24시간 운영되는 실정이라면서 LA항도 얼마나 많은 터미널이 24시간 체제에 들어갈지 알 수 없다는 우려도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물류대란에 적극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경제적, 정치적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와 무관치 않다.

전염병 대유행 사태 이후 심각해진 공급난을 가중하고 물가 상승 압력으로 작용하며 경기 회복세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코로나19 재유행, 아프가니스탄 철군의 대혼란으로 가뜩이나 지지율이 곤두박질치는 상황에서 정치적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로이터는 “공급 위기는 부분적으로 전염병 대유행으로 인해 촉발됐다”면서 “이는 중요한 시기에 미국의 소비를 약화할 위협일 뿐만 아니라 바이든 대통령에게 정치적 위험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