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바이든 “원유가격 상대적 안정세…제품 가격도 낮아져야”

Print Friendly, PDF & Email

“일시적 태풍의 기름값 영향, 변명될 수 없어…지켜볼 것” 작심 경고

조 바이든 대통령이 28일 플로리다주 상륙이 예상되는 허리케인 ‘이언’의 북상에 따른 유가 상승 가능성에 작심 경고를 보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굶주림, 영양, 건강’ 회의 기념사에서 허리케인 이언의 위험성을 언급하며 “이 일시적인 태풍이 기름값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변명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태풍을 핑계로 기름값을 올리려 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유가를 주의 깊게 지켜볼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미국인들은 정유 업계가 옳은 일을 할지 보고 있다”며 “석유 회사들은 빨리 움직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원유가격은 상대적으로 낮은 상태이며, 하락을 이어가고 있다”며 “제품 가격 역시 낮아져야 한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인플레이션 국면에서 석유회사를 겨냥해 여러 차례 직격탄을 날린 바 있다.

 

그는 유가 상승이 절정에 치달았던 지난 6월에도 “액손(모빌)은 지난해 하느님보다 돈을 더 벌어들였다”며 유가 상승으로 석유회사들이 막대한 이익을 보고 있다며 제품 가격 조정을 압박하기도 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50여년만에 백악관 차원에서 다시 열린 식량안보 회의에서 미국인의 영양 불균형 문제를 지적하며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백악관은 전날 미국 내 비만 및 기아 종식을 위한 계획을 발표하고 학교 무료 급식 확대 및 영양 교육 강화 등 개선 방안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