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바이든 취임식 위원회 발족…트럼프 불복 속 취임 준비 가속화

Print Friendly, PDF & Email

델라웨어주립대 총장 등 측근 참여…코로나 확산 속 예년과 다른 행사 준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준비할 위원회가 구성돼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30일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대통령 취임 위원회의 위원장으로 자신의 측근인 토니 앨런 델라웨어 주립대 총장을 임명하는 등 위원들을 발표했다.

앨런 위원장은 1990년대 바이든 당선인의 연방 상원의원 시절 특별보좌관 및 연설문 작성자로 활동했다.

위원회에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백악관에서 일한 메이주 바기스가 사무차장으로 합류한다. 그는 바이든 캠프에서 당내 경선부터 대선까지 최고운영책임자로 활동했다.

민주당 로버트 케이시 상원의원(펜실베이니아)의 보좌관 출신으로 바이든 캠프의 선임 보좌관인 에린 윌슨, 네바다주 주상원의원 이반나 캔셀라가 부사무차장을 맡는다.

바이든 당선인 측은 취임식 안내와 기부, 상품 구매 등을 위한 새로운 웹사이트(BidenInaugural.org)도 이날 공개했다.

올해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제약으로 인해 4년 전 취임식과 크게 다를 것이며 군중이 모이는 것은 상당히 제한적일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대통령 취임 위원회는 내년 1월 20일 열릴 취임식 계획을 조율하고 자금을 조달하는 역할을 한다.

위원회는 취임식 행사 준비와 관련해 의회와 협조하며 대통령 선서와 취임 축하 무도회 등 다른 행사를 조직한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패배 불복 속에도 미 의회 의사당 부근에서는 내년 취임식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

앨런 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취임식은 대유행 속에서 다르게 보이겠지만, 우리는 미국의 취임식 전통을 존중하고 전국의 미국인을 참여시킬 것”이라며 “사람들을 안전하게 지키고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데 우선순위를 둘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