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애플,中정부에 굴복?…홍콩경찰 위치 파악 앱 삭제

Print Friendly, PDF & Email

“홍콩맵닷라이브, 자사 가이드라인과 홍콩법 위반”

 

【쿠퍼티노=AP/뉴시스】중국정부로부터 홍콩 시위대가 진압 경찰을 피할 수 있도록 제작된 앱(APP)을 허용했다는 비난을 받은 애플이 결국 이 앱을 삭제했다. 사진은 지난달 10일 애플의 팀 쿡 CEO가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무대를 떠나며 청중에 인사하고 있는 모습. 2019.10.10.

 

중국정부로부터 홍콩 시위대가 진압 경찰을 피할 수 있도록 제작된 앱(APP)을 허용했다는 비난을 받은 애플이 결국 이 앱을 삭제했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애플은 9일 오후 성명을 통해 “우리는 ‘홍콩맵닷라이브(HKmap.live)’ 앱이 홍콩의 법 집행기관과 시민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방식으로 사용되어왔다는 걸 알게 됐다”며 “우리는 앱스토어에서 이 앱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9일 아침에만 해도 애플 온라인 상점(애플앱스토어)에서 이 앱을 구매할 수 있었지만 이날 정오 무렵에는 사라졌다.

‘홍콩맵닷라이브’는 지도 위에 경찰의 위치, 혼잡지역 등이 표시된다. 사용자들이 직접 정보를 올리거나 편집할 수 있기 때문에 시위대들이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을 알 수 있다.

애플은 이 앱이 자사의 가이드라인과 홍콩 국내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성명에서 애플은 “많은 고객들이 이 앱에 대해 연락을 보내왔고, 우리는 즉시 조사를 시작했다”며 “우리는 홍콩 사이버보안기술범죄국과 함께 이 앱이 경찰을 표적으로 삼아 매복 공격을 가능케 하고, 공공안전을 위협하며, 경찰이 없는 지역에서 거주자들을 괴롭히는 데 사용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애플은 지난 2일 이같은 부작용을 우려해 ‘홍콩맵닷라이브’의 출시를 불허했다. 하지만 트위터 등에서 “승인 거부는 불공정하다”, “애플이 홍콩 시위대를 범죄자로 보고있다”는 비판이 일자 애플은 4일 앱 판매를 허용했다. 그런 애플이 중국정부가 비난하고 나서자 다시 입장을 바꾼 것이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지난 9일 ‘홍콩맵라이브’가 불법적 행동을 조장한다며 이를 허용한 애플을 비난했다. 인민일보는 이날 “‘홍콩맵닷라이브’가 불법행동을 부추기고 있다”며 “애플이 스스로 여기 뛰어들어 사업과 정치, 상업 활동과 불법 활동을 혼동하는 행태를 보였다. 중국 소비자들에게 명성이 깎일 짓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지난 5일 복면금지법이 발효된 이후 홍콩에서는 시위가 더욱 격화하고 있는 양상이다. 이러한 가운데 중국 정부는 홍콩시위대를 옹호하는 글로벌기업, 개인에 대한 노골적 비판을 서슴지 않고 있다.

앞서 미국프로농구(NBA) 휴스턴 로키츠의 대릴 모리 단장은 지난 4일 트위터에 홍콩을 지지한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자 중국농구협회는 휴스턴 로키츠와의 모든 교류를 중단한다고 선언했고, 상하이푸둥개발은행 등 중국 스폰서들도 등을 돌렸다. 중국 국영방송 CCTV와 인터넷 스트리밍업체 텐센트는 로키츠 경기를 보이콧하겠다고 밝혔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모리 단장은 물론 NBA 사무국도 사과했다.

중국 관영언론 환구시보의 여영어판인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8일 사평을 통해 글로벌기업이 정치와 거리두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모리 단장 트윗이 얼마나 중국인들을 실망시키고 화나게 했는지 드러났다”며 “글로벌 기업들은 민감한 사안에 있어 태도와 입장을 잘 관리해야 한다. 충동적인 말은 반발을 일으키기 쉽다. 상업적 이익을 중시하는 기업이라면 구성원들로 하여금 민감한 이슈에 대한 발언을 신중히 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