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중국 강경파라더니… “트럼프, 중국계좌 터놓고 사업 타진”

Print Friendly, PDF & Email

NYT, 세금기록 분석…현지세금 납부용 계좌

“미국정부에 170만원 내더니 중국엔 18만8천561달러 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은행에 계좌를 개설해 보유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1일 보도했다.

현지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전쟁을 일으킬 만큼 중국에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나 개인적으로는 뒤에서 중국과의 사업을 타진했다고 해석하고 있다.

NYT가 트럼프 대통령의 세금 기록을 분석한 데 따르면 그는 중국의 한 은행에 계좌를 개설해 유지하고 있다.

문제의 계좌는 지금까지 공개된 적이 없는데, 이는 트럼프 대통령 소유 기업 중 하나인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매니지먼트’ 명의로 관리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NYT는 보도했다.

트럼프 측 변호사인 앨런 가튼은 중국 계좌와 관련해 “트럼프 그룹(Trump Organization)이 미국 내 사무실이 있는 중국 은행에 계좌를 개설한 것”이며 “이는 현지의 세금을 납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 은행이 어디인지 밝히는 것은 거부했다.

가튼은 특히 트럼프 그룹이 아시아에서 호텔 관련 계약을 타진하려는 목적으로 중국에 사무실 한곳을 개설하면서 중국 계좌를 열었으며, “어떤 계약이나 거래, 기타 사업 활동이 현실화한 적이 없고, 2015년 이후 사무실은 쓰이지 않는 상태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 계좌가 개설된 상태를 유지 중이지만 다른 어떤 목적으로도 쓰이지 않았다”고 가튼은 덧붙였다.

중국 계좌의 존재가 드러난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전략에 타격이 될 수도 있다고 CNN 방송은 진단했다.

CNN은 이날 NYT를 인용 보도하면서 “이 같은 폭로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게 ‘중국에 나약하다’고 덮어씌우려던 트럼프 대통령의 노력에 타격이 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 및 무역 부문에서 중국을 비판해 반중정서를 자극하는 전략으로 지지층의 결집을 노렸다.

동시에 바이든 후보를 겨냥해서도 “바이든의 모든 경력은 중국 공산당에 선물이었다”고 주장해 차별화를 시도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낸 세금의 규모도 새로운 논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NYT 분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계좌로 2013∼2015년 중국에 세금 18만8천561달러(약 2억1천만원)를 납부했다.

이는 미국 연방정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납세기록과 비교되는 액수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5년 중 10년 동안 연방 소득세를 한푼도 안냈고 2016년, 2017년 750달러(약 85만원)씩 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