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코로나 기금 불법 신청 등 혐의, 한인부부 FBI 수사받아

Print Friendly, PDF & Email

투자 강의로 회원모집 재난대출 73건 접수

유튜브에서 금융 관련 강좌를 운영하는 한인 부부가 코로나19 구제기금 수백만달러를 불법으로 신청하거나 수령하도록 돕는 등의 사기 혐의로 연방수사국(FBI)의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지아주 WSB-TV는 한인 폴 곽씨와 아내 미셸 곽씨 부부가 돈세탁, 절도, 불법공모 혐의 등으로 FBI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지난 14일 보도했다.

곽씨는 유튜브에서 ‘동서남북TV’를 운영하며 글로벌 금융 아카데미라는 강좌를 개설해 금융 및 투자 관련 강의를 하며 회원을 모집하는 등 현지 한인사회에서 잘 알려진 인사다. FBI를 인용한 보도 내용에 따르면 곽씨는 유튜브에 50개 이상의 영상을 올려놓고 이를 자신이 운영하는 글로벌 금융 아카데미 수업의 일부로 사용하고 있으며, 이 채널을 통해 성공을 약속하며 한인들을 미국에 투자하도록 모집하고 있다.

FBI에 의하면 곽씨는 최근 몇 달간 고객의 신분증을 이용해 연방 정부가 스몰비즈니스 코로나19 피해를 돕기 위해 시행한 재난대출(EIDL) 지원금을 불법으로 타내기 위해 유령회사 등을 내세워 허위로 지원서를 신청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곽씨 부부와 동료들은 73개의 가짜 신청서를 신청해 수백만달러의 돈을 타냈고 이 가운데 일부가 곽씨의 개인계좌로 흘러들어간 정황이 있다고 수사당국이 밝혔다.

<한국일보 박요셉 기자>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