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코스트코서 사흘만에 또 총격…용의자 사망·2명 부상

Print Friendly, PDF & Email

[AP=연합뉴스]

미국 대형 할인매장 코스트코에서 잇달아 총격 사건이 벌어져 쇼핑객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전날 오후 캘리포니아주 남부 샌디에이고 카운티 출라 비스타에 있는 코스트코 주차장에서 한 남성이 권총을 빼 들어 자신의 전 여자친구와 그녀의 남자친구를 향해 발사했다.

총격 용의자는 이어 스스로 총을 쏴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경찰은 말했다.

총에 맞은 여성과 다른 남성은 총상으로 수술을 받았다.

이번 총격은 지난 14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동쪽 소도시 코로나에서 일어난 코스트코 매장 내 총격 사건에 이어 사흘 만에 일어난 것이다.

코로나 코스트코 매장에서는 비번 경찰관이 쇼핑객인 인근 주민 케네스 프렌치(32)를 쏴 숨지게 하고 프렌치의 친척 2명에게 중상을 입혔다. 매장 안에 몰려 있던 100여 명의 쇼핑객은 총성이 울리자 엎드린 채 기어서 대피하는 등 매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비번 경찰관은 아이를 안고 있는데 말싸움을 벌이던 프렌치가 자신을 공격해 총을 발사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프렌치의 친척은 그러나 숨진 프렌치에게 지적 장애가 있어 제대로 말을 할 수 없는 상태였다면서 프렌치의 공격으로 비번 경찰관이 발포했다는 진술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LA경찰국(LAPD)은 비번 경찰관의 총격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