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투자 손실 소프트뱅크, 알리바바 주식 팔 듯”

Print Friendly, PDF & Email

우버, 위워크 등에 투자해 연이어 손실을 본 소프트뱅크가 자사주 매입을 목적으로 알리바바 주식 일부를 팔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9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투자은행 제프리스 그룹의 아툴 고얄 애널리스트는 “소프트뱅크 주가 부양을 위해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회장이 알리바바 주식을 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고얄은 매각 시기를 내년 2월로 점쳤으며, 매각 자금이 자사주 매입, 비전펀드 증액 등에 쓰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업이 자사주 매입을 발표하면 시장에서 주식 유통 물량이 줄어 주가가 오를 것이란 기대를 낳는다.

알리바바의 최대 주주인 소프트뱅크는 지난 2016년 6월 유동성 확보와 부채 감축을 위해 7천300만 달러(871억원) 규모의 알리바바 주식을 매각한 바 있다.

소프트뱅크는 현재 알리바바 주식 26%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이날 소프트뱅크는 반려견 산책 대행 앱인 ‘왜그 랩스(Wag Labs)’ 지분의 50%가량을 왜그에 되팔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지난해 1월 왜그에 3억 달러(3천581억원)를 투자하기로 한 이후 불과 1년여만에 철수를 결정한 것이다.

소프트뱅크의 회수액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투자액보다는 적을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전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