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트럼프, 中 2분기 성장률 27년만의 최저에 “美관세가 큰 영향”

Print Friendly, PDF & Email

“수천개 회사가 中 떠나고 있다…중국이 협상 원하는 이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27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과 관련, 중국의 성장 둔화는 ‘무역전쟁’에 의한 미국의 관세 부과에 따른 것이라며 관세가 중국 경제와 기업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중국의 2분기 성장은 27년여만에 가장 더딘 것”이라며 “미국 관세는 중국을 떠나 관세가 없는 국가로 가고자 하는 기업들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수천 개의 회사가 떠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중국이 미국과의 협상을 원하고, 처음부터 원래의 협상을 깨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이라 생각하는 이유”라며 “그동안 우리는 중국으로부터 관세로 수십억 달러를 받고 있고 앞으로 더 많은 돈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들 관세는 미국 납세자가 아니라 중국의 통화가치 평가절하와 재정투입에 의해 지불된다고 강조했다.

중국 국가통계국 발표에 따르면 중국의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6.2%에 그쳤다. 이는 중국 정부가 분기 성장률 통계를 작성한 1992년 이래 최저 수준이다.

중국이 통화·재정 정책을 통해 경기 부양에 나서고 있지만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면서 그 여파가 실물 경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중국의 성장 둔화를 미국의 관세와 연결 지었다”고 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상품에 대한 그의 관세의 성공을 선전했다”고 전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부터 고율 관세를 주고받는 무역전쟁을 벌였으며 양국은 지난달 추가 관세 부과를 유보하고 협상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