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트럼프 “준비시켰는데 매티스가 안원해”…아사드 암살지시 시인

Print Friendly, PDF & Email

폭스뉴스 인터뷰서 언급…2018년 우드워드 주장 땐 “허구” 부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암살을 원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미 언론이 보도했다.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2017년에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제거하려는 계획이 논의되고 있었고 그가 이를 지지했지만 제임스 매티스 당시 국방부 장관이 반대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 같으면 그를 제거했을 것 같다. 나는 매티스에게 모든 준비를 시켰었다”며 “매티스는 그렇게 하길 원치 않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매티스는 정말 과대평가된 장군이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어찌 됐든 그(알아사드)는 살아남았을 수도 있다”며 알아사드 대통령을 겨냥하지 않은 결정을 후회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매티스 전 장관을 공격하면서 나왔지만, 그가 부인했던 2018년 보도를 확인한 것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전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저서 ‘격노’로 미 정계에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는 2018년 펴낸 ‘공포’에서 2017년 4월 알아사드 정권이 민간인들에게 화학무기 공격을 감행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매티스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알아사드 대통령의 암살을 원했다고 썼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제기랄 그를 죽이자! 쳐들어가서 그들을 많이 죽여버리자”라고 퍼부었다는 것이다.

이에 매티스 장관은 즉시 착수하겠다고 답해놓고, 전화를 끊자마자 자신의 고위 참모에게 “우리는 (대통령의 명령 중) 어떤 것도 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훨씬 더 신중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우드워드는 적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이를 “허구”라고 부인하면서 “사람들이 미국의 아사드 대통령 암살에 관해 얘기하는 것을 들었다.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 그것은 고려조차 되지 않았고, 결코 고려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