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트럼프 행정부서 대북제재 250여건…과거 정부보다 많아

Print Friendly, PDF & Email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AP=연합뉴스]

트럼프 행정부가 과거 어느 미국 정부보다 많은 대북 제재를 시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무부는 지난 19일 스티븐 므누신 장관 취임 1천일을 맞아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국가 안보 분야 성과 중 하나로 대북 제재를 지목했다.

재무부는 “북한의 억압적 정권을 지탱하는 250여 개인, 기관, 선박을 제재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테러·금융정보국(TFI) 예산 확대와 이란 제재에 이어 대북 제재를 안보 분야 세 번째 성과로 소개했다.

재무부는 “지난 1천일 동안 세계 최악의 무기 거래상과 마약 밀매자, 인권 침해자, 테러리스트를 겨냥해 제재 권한을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현재 미국 정부가 시행 중인 대북 제재는 총 480여건으로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트럼프 행정부에서 이뤄졌다.

재무부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첫해인 2017년 124건, 작년에 121건의 제재를 발표했다.

올해에는 13건의 제재를 부과했다.

미국 정부의 제재 대상으로 지정되면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인과 거래가 금지된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