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파리의 아이콘 무너졌다”…외신 ‘노트르담 화재’ 집중 보도

Print Friendly, PDF & Email
통신사, 실시간 타전…美 주요 방송사, 생중계 특보 체제
CNN “노트르담 없는 파리는 파리가 아니다”
미 CNN방송

CNN방송[CNN방송 홈페이지 캡처]

세계 주요 언론들은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관련, 실시간으로 상황을 전하면서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미국의 주요 신문 매체들은 온라인을 통해 톱뉴스로 보도했고 방송사들은 특보 체제로 전환했다. 단순히 가톨릭 차원을 넘어, 파리의 상징 격이자 인류의 주요 문화유산이라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프랑스의 AFP통신뿐만 아니라 미국 AP통신, 영국 로이터통신 등도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소식을 타전하는 데 주력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 역사와 아름다움의 아이콘”이라며 “중세 고딕 건축의 보석 같은 존재”라고 안타까움을 담았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상징이자, 로마 가톨릭 신자는 물론이거니와 수백만 관광객의 순례 장소”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파리 소방당국이 진화에 사투를 벌이고 있지만, 불길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을 무너뜨렸다”면서 “전설적인 고딕 양식의 대성당 지붕도 붕괴했다”고 설명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거대한 불길이 노트르담 대성당을 휘감았다”면서 “소방관들의 처절한 진화 작업에도 대성당의 중앙 첨탑은 무너졌다”고 전했다.

24시간 뉴스 채널인 MSNBC, CNN, 폭스뉴스 등은 방송채널과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현장을 생중계했다.

지상파인 NBC, ABC 방송도 낮 편성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고, 저녁 메인앵커를 내세워 특보에 들어갔다.

CNN방송은 “불길이 파리의 심장인 노트르담 대성당을 덮쳤다”고 전했다. ‘노트르담이 없는 파리는 더는 파리가 아니다’라는 목격자들의 발언도 비중 있게 전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