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파월 “물가상승률 2%로 되돌리기 위해 초집중…물가안정 약속”

Print Friendly, PDF & Email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7일 “나와 내 동료들은 물가상승률을 우리의 2% 목표치로 되돌리는 일에 매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연준 주최로 열린 ‘미국 달러화의 국제적 역할에 관한 콘퍼런스’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CNBC방송과 블룸버그통신 등이 전했다.

파월 의장은 “물가 안정 의무에 대한 연준의 강력한 약속은 가치 저장소로서 달러화를 향한 광범위한 믿음에 기여할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을 잡는 데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부각했다.

이와 같은 파월 의장의 언급은 연준이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28년 만에 처음으로 0.7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한 지 이틀 만에 나왔다.

지난주 발표된 5월 미 소비자물가지수(CPI)가 8.6% 뛰어 1981년 12월 이후 최대폭 상승 기록을 세운 것이 이러한 ‘자이언트 스텝’의 배경이 됐다.

지난봄 인플레이션에 정점을 찍었을 것이란 기대가 무너지고 높은 물가상승률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자 파월 의장은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7월 FOMC에서도 0.50% 또는 0.75%의 대폭적인 금리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예고했다.

이날 회견에서 파월 의장은 연준의 두 가지 목표인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을 언급하면서 “우리의 두 가지 의무 이행은 금융 안정성을 유지하는 일에 달렸다”며 “두 가지 의무에 대한 연준의 약속과 금융 안정성은 국제사회에 달러화를 보유하고 사용을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파월 의장은 ‘디지털 달러화’와 같은 미래의 글로벌 금융 시스템 변화를 언급하면서 “미래에 달러화의 국제적 역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급속한 변화가 글로벌 통화 시스템에서 발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