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해리스, 상원의원직 공식 사임…부통령 취임하면 상원의장 겸직

Print Friendly, PDF & Email

여야 50대 50인 상원서 캐스팅보트 행사 가능 “캐스팅보트보다 여야 합의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공식적으로 상원의원 사임계를 제출했다고 CNN방송이 18일 보도했다.

CNN방송은 해리스 당선인의 보좌관을 인용, 해리스의 상원의원 사임계가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주 주지사에게 공식 제출됐다고 전했다.

해리스 당선인은 이날 미 언론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기고문을 통해 “캘리포니아주의 상원의원을 지낸 건 영광이었다. 하지만 이건 ‘굿바이’가 아니라 ‘헬로우'”라고 했다.

미국에서는 부통령이 상원의장을 겸한다. 현재 상원 의석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50석씩 나눠 갖고 있어서 해리스 당선인이 취임하면 캐스팅보트를 쥘 예정이다.

해리스 당선인은 “건국 이래 부통령이 캐스팅보트를 행사한 건 268건에 불과했다. 나는 부통령으로서 지칠 줄 모르고 일하면서 필요하면 헌법적 의무를 충족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캐스팅보트를 행사하는 순간에 이르기보다 상원이 공통의 지대를 찾아내는 것이 나의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상원의장으로서 캐스팅보트를 행사할 수 있으나 가급적 최소화할 수 있도록 여야가 각종 사안에서 합의를 이뤄주기를 당부한 셈이다.

해리스 당선인의 사임으로 생기는 공백은 멕시코 이민자 2세인 알렉스 파디야 캘리포니아주 국무장관이 승계한다.

해리스 당선인은 현직 상원의원 가운데 유일한 흑인 여성이었으며 미 역사상으로는 두 번째 흑인 여성 상원의원이었다.

이 때문에 흑인 사회에서는 해리스 당선인의 자리를 흑인 여성으로 채워야 한다는 요구가 일기도 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