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FBI, ‘트럼프 탄핵조사’ 촉발한 내부고발자 조사 시도”

Print Friendly, PDF & Email

지난달 변호인과 접촉해 신문 요청…구체적 접촉 이유 불명확
NYT “내부고발자가 받은 위협·줄리아니 수사 관련” 추측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 청문회를 촉발한 익명의 내부고발자를 신문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과 뉴욕타임스(NYT)는 20일 FBI가 지난달 내부고발자 측 변호인과 접촉해 그를 신문할 수 있게 주선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다수의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FBI는 내부고발자가 지난 8월 정보기관감찰관실(ICIG)에 신고한 내용에 관해 그를 신문하려 했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다만 실제로 내부고발자에 대한 신문은 이뤄지지 않았다. FBI가 그와 접촉하려 한 구체적인 이유와 향후 접촉 계획의 유무 등은 명확하지 않다고 NYT는 전했다.

내부고발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비리 조사를 종용했다는 의혹을 신고해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촉발했다.

당시 미 법무부는 내부고발자의 신고 내용을 검토한 후 선거자금법 위반이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후 신고 내용에 관한 추가 조처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 소식통은 FBI의 해당 요청이 그저 통상적인 조사 요청일 수 있다고 추측한 반면, 다른 소식통은 내부고발자의 신고로 촉발된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된 실질적 조사의 일환일 수도 있다고 봤다.

 

지난 8월 내부고발자가 미 정보기관감찰관실(ICIA)에 제출한 ‘우크라이나 의혹’ 고발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FBI가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촉발된 후 내부고발자가 받았을 위협에 관해 조사하려 했을 수 있다고 NYT는 추측했다.

그간 미국 언론과 미 당국자들은 보복 등 불상사를 막기 위한 연방법에 따라 내부고발자의 신원을 비밀에 부쳐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조사 국면 초기부터 “나를 고발한 자를 만날 권리가 있다”며 줄곧 내부고발자 신원 공개를 요구해왔다.

그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는 최근 내부고발자 추정 인물의 이름을 밝힌 극우 매체 기사의 링크를 트위터에 공유했으며, 일부 지지자는 페이스북에 내부고발자 추정 인물의 이름을 담은 광고를 내보내기까지 했다.

NYT는 또 FBI의 조사 요청이 현재 진행 중인 루디 줄리아니에 대한 연방 검찰 수사와 관련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줄리아니는 선거자금법 위반 혐의와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대사 축출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 등에 관해 수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