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OC 홀리 산불 은혜기도원도 피해… 만8천에이커 전소… 7천여 주택, 2만명 대피

Print Friendly, PDF & Email

클리브랜드 국유림에서 발생한 홀리 산불 피해규모가 만8천에이커가 넘어가면서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이 화재로 은혜한인교회가 운영하는 은혜기도원 일부 시설도 불에 타는 등 한인 피해도 확인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오렌지 카운티와 리버사이드 카운티에서 번지고 있는 홀리 산불로 오늘 아침까지 만8천137에이커가 전소됐지만 진화율은 여전히 5퍼센트에 머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천2백여명의 소방관들이 투입돼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산불은 동쪽으로는 레익 엘시노어, 북쪽으로 콜드 워터 캐년과 산티에고 픽 방향으로 번지면서 7천4백여 주택과 건물, 2만여명이 넘는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한편 은혜기도원측은 이 불로 수양관과 숙소 일부가 타고 산에서 불이 내려오고 있어,  소방차 4대가 기도원 내에서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기도원에 머물던 사람들도 대피했다가 일부 직원은 오늘 새벽 다시 기도원으로 돌아오는 등 급박한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배인정 기자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1. 종합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