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듣기
라디오 소개
자유 게시판
사연과 신청곡
+ 더 보기
정찬임
일요일 7PM ~ 9PM
매주 일요일 저녁 7시~9시까지 편안하고 좋은 음악들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7080 올드팝, 한국 가요 뿐만 아니라 최신 유행음악, 힙합, 연주곡, 클래식 소품, 팝페라, 트롯까지 시대와 장르의 구분없이 듣기좋은 음악들을 엄선해 한 주 동안 지친 여러분의 마음에 즐거운 휴식을 안겨 드립니다.
음악 사이에는 세상 돌아가는 일들과 음악 뉴스 등을 날실씨실로 엮어, 알아야 할 것들도 함께 나눕니다.
♪ 1부 코너
그 시절 그 노래 젊은 시절 내가 좋아했던 노래, 어린 시절 나의 부모님 세대가 좋아했던 노래를 들으며, 그 노래를 불렀던 가수의 일생을 돌아보며 추억을 새겨보는 타임캡슐입니다.
위크앤드 키친 건강정보, 음식정보, 살림의 지혜 등을 전해드리며 애청자 여러분의 건강한 일상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2부 코너
이 드라마 어때요? 아님 이 영화? 현재 방영되고 있는 드라마, 과거의 인기 드라마, 현재 상영 중인 영화, 과거에 상영된 인기 영화 등을 선정해 OST 등과 함께 스토리를 나눠봅니다.
위크앤드 책방 베스트셀러, 내용 등을 소개해 드리고, 시 한 수 감상하는 시간도 갖습니다.
이 밖에, 세시풍속에 얽힌 이야기들과 팝송 한 곡 알고 듣기, 타임 매거진 등 시기와 상황에 따라 전문인을 초빙해 관련 분야의 지식을 공유합니다.
여러분께서 좋아하시는 음악 신청과 사연도 받습니다. 내용은 청취자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면 됩니다.
위크앤드 뮤직! 많이 애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 DJ 정찬임

"美, 청구권협정으로 '징용배상 해결' 日 입장 지지"<마이니치>

작성자
redout213
작성일
2019-08-10 22:02
조회
56
"日외무성, 미국 내 자산압류 대비 미 국무부와 협의"

"美, 한국 판결 영향으로 옛 포로피해자들 소송 제기 우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국 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이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에 배치된다고 주장하는 일본 입장을 미국이 지지하고 있다고 마니이치신문이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지난해 10월 30일 한국 대법원이 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린 뒤 원고 측이 미국 소재 일본 기업의 자산 압류를 신청할 것에 대비한 협의를 미 국무부와 진행했다.

일본 측은 이 과정에서 미국에서 소송이 제기될 경우 미 국무부가 '소송은 무효'라는 의견서를 미국 법원에 내주도록 요청했다.

마이니치는 이와 관련해 미 국무부가 작년 말 이전에 일본 주장을 지지하는 입장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원본보기
미쓰비시중공업 정기 주총이 열린 지난 6월 27일 이 회사 본사가 있는 도쿄 니주바시빌딩 앞에서 한·일 시민단체 관계자들과 변호인단이 징용 배상을 촉구하는 홍보전을 펼치고 있다. 가운데가 원고 중 한 명인 양금덕 할머니.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은 한일청구권협정에서 '예외'를 ​​인정하면 협정의 기초가 되는 1951년의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의 '전쟁 청구권 포기' 원칙이 흔들릴 것으로 우려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마이니치는 미일 양국은 지난 7월 고위급 회담에서 이 문제에 대한 일본의 법적 입장을 확인한 데 이어 이달 초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 때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을 만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2000년대 들어 옛 일본군의 포로로 잡혔던 미국인들이 일본에서 강제노동에 시달렸다며 일본 기업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이 잇따랐다.

미 국무부는 당시 "샌프란시스코 강화 조약으로 청구권을 포기했다"며 원고 측 청구에 반대되는 의견서를 법원에 제출했고, 미국 법원도 원고 청구를 기각했다.

미국 정부가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 측 논리를 두둔하는 입장에 선 것은 한국 대법원 판결 영향으로 옛 포로 피해자들이 다시 배상 청구 소송에 나서는 것을 우려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마이니치는 분석했다.

원본보기
냉랭한 분위기 한일 사이 미국(방콕=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2일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회담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기념촬영 후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을 향해 손짓하고 있다. 2019.8.2 uwg806@yna.co.kr


태평양전쟁 종전 후 패전국인 일본과 연합국 사이에 맺어진 샌프란시스크 강화조약의 당사자가 되지 못한 한국은 일본과 옛 식민지 간 청구권 문제를 당사자 간 특별약정으로 처리한다고 규정한 이 조약(4조)에 근거해 한일청구권협정을 체결했다.

그러나 이 협정에 등장하는 청구권 문제의 '완전·최종적 해결' 문항을 둘러싼 해석을 놓고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다.

한국대법원은 작년 10월 최종 판결을 통해 불법 식민지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한 개인청구권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단했고, 일본 정부는 그런 해석이 협정의 취지에 어긋나는 판결이어서 국제법 위반 상태가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마이니치는 일본 정부가 징용 판결과 관련한 원칙적 주장에서 미국의 이해를 얻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한국 정부가 배상책임을 지도록 하는 등 '청구권 협정 위반' 상태의 시정을 계속 요구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마이니치신문의 이날 보도내용은 일본 외무성 고위 관계자가 지난 9일 도쿄 주재 한국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언급한 내용과 비슷한 부분이 있어 주목된다.

익명을 요구한 이 외무성 관계자는 징용 판결과 관련한 한일 갈등 상황에 대해 "미국이 일관되게 말하는 것은 관여는 하지만 중재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주권국가인 두 나라가 협의해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 미국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 내에서) 자신들이 만든 샌프란시스코 조약에 근거해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을 한국이 사실상 다시 쓰려고(rewrite) 하는 게 아닌가 하는 강한 우려가 있다"고 미국 측 분위기를 전했다.

parksj@yna.co.kr

본 프로그램은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Right Menu Icon